티스토리 뷰

안산 시화호 조력문화관 달전망대를 구경하고 근처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해결하기로 하고, 대부도 맛집을 검색해보니 칼국수가 괜찮은 것 같더라고요. 그런데 대부도에 칼국수집이 정말 많네요. 그것도 죄다 할머니 손칼국수, 상호가 거의 몇 호 할머니 손칼국수집이네요.

 

어쨌든 칼국수 맛있는 집, 유명한 집을 열심히 검색한 끝에 대부도 '포도밭 할머니 손칼국수 전문점'을 선택하였어요. KBS '생생정보통'에도 나왔다고 하니 왠지 맛이 궁금하더라고요. 

 

 

 

그렇게 해서 도착한 포도밭 할머니 손칼국수 전문점이에요. '맛 없으면 돈 안 받습니다'라는 글귀가 눈에 띄는군요. 맛에 자신 있다는 뜻이겠지요.

 

 

 

식당 입구에요.

들어가 왼편에 보면 좌식으로 앉아 먹을 수 있는 커다란 룸이 있는데요.

그 곳에 자리를 잡았어요.

 

 

 

벽면에 붙어져 있는 메뉴판이에요. 앉아서 위를 보면서 사진을 찍었더니 글자가 제대로 나오지를 않았네요. 아무튼 여기서 바지락 칼국수와 웰빙해물파전, 해물된장뚝배기를 시켰어요.

 

바지락칼국수는 1인분에 7,000원이고요. 웰빙해물파전은 12,000원, 해물된장뚝배기는 10,000원이네요.

 

 

 

먼저 김치가 나왔어요. 칼국수에는 겉절이가 기본이죠.

 

 

 

열무김치에요. 새콤하면서 감칠맛 나네요.

 

 

 

보리밥이에요.

 

 

 

보리밥에 열무김치 넣고 고추장 넣어 쓱쓱 비벼 한입~

 

 

 

그리고 두툼한 웰빙 해물파전이에요.

 

 

 

겉은 바삭하면서 속은 부드러운 해물파전인데요.

 

 

 

파전이니 당연히 파가 들어있고요. 그리고 보통 해물파전하면 오징어가 들어있는데, 여기 해물파전은 낙지가 들어있네요. 쫄깃한 식감도 좋고 담백한 맛이군요.

 

 

 

그런데 그냥 먹기에는 조금 싱거운 듯하기는 하네요.

하지만 간장에 찍어 먹으니 괜찮더라고요.

 

 

 

이건 바지락 칼국수에요.

 

 

 

바지락이 껍질째 있는 건 아니고 살만 발라 놓았는데요. 그래서 먹기는 더 수월하지요.

 

 

 

바지락 칼국수에 단호박이 들어있는 것도 특징이네요.

 

 

 

그리고 면발은 쫄깃한 편이고요.

 

 

 

국물은 진한 맛이 나지 않고 그냥 담백한 맛, 한마디로 화학조미료를 듬뿍 넣은 인공적인 감칠맛이 나는 것 같지는 않군요. 칼국수 역시 싱거운 편이에요.

 

 

 

이건 해물된장뚝배기에요. 가리비에 각종 조개, 꽃게까지 다양한 해물이 들어있어요.

 

 

 

쫄깃한 조개살

 

 

 

꽃게에요. 요게 들어감으로 국물이 더 시원하지요.

 

 

 

직접 담근 된장으로 끓인 해물된장뚝배기라니 더 구수한 것 같으네요.

 

 

 

이제부터는 밑반찬들입니다. 먼저 가지무침이고요.

 

 

 

꼬들꼬들한 무말랭이무침이에요.

 

 

 

게장이에요. 짜지 않네요.

 

 

 

무슨 나물인지는 모르겠지만 두부와 함께 무친 나물인데 향긋한 게 맛있네요.

 

 

이렇게 포도밭 할머니 손칼국수 식당의 바지락 칼국수와 해물된장뚝배기, 웰빙파전까지 맛보았는데요. 전체적으로 간이 짜지를 않아요. 다르게 말하면 조금 심심한 편인데요.

 

짜지 않게 드시는 분들은 담백하니 맛있다고 느껴질지 모르겠지만 조금 자극적인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또 그렇지 않으실 수도, 저는 개인적으로 파전은 맛있게 먹었던 것 같고요. 해물된장뚝배기는 기대를 많이 했었는데 기대에 못 미쳤다고나 할까, 그래도 해물 자체를 먹는 것만으로 만족은 했던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