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멸치육수 만들어 놓고 보니 육수에 국수 넣어 먹고 싶어지더라고요. 하지만 국수 만들어 먹자면 고명으로 애호박 볶아야지, 달걀지단도 만들어야지 귀찮지요. 그래서 다른 별다른 고명없이 김치 고명 올려 간단하게 국수 끓여 먹었답니다.

 

 

 

그럼 간단한 국수 요리, 김치국수 만들기 과정 올려 볼게요.

 

 

 

 

김치고명으로 잔치국수 만들기, 물국수 만드는 법

 

 

♣재료

국수, 멸치육수, 국간장, 멸치액젓, 김치, 참기름, 통깨, 구운 김, 쪽파

 

 

 

멸치와 다시마, 무, 대파, 양파, 마른 표고버섯을 넣어 끓인 멸치육수, 끓인 뒤 분량의 육수를 냄비에 덜어놓고 간을 맞춰 놓습니다. 국간장으로만 간을 맞춰도 되지만 저는 국간장과 멸치액젓을 2:1 비율로 국간장뿐만 아니라 멸치액젓도 넣었어요.

 

 

 

 

 김치는 잘게 썰어 놓고요.

 

 

 

잘게 썬 김치에 참기름 넣습니다.

 

 

 

 

통깨도 넣어요. 그리고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쪽파도 썰어 놓습니다.

 

 

 

김은 구워 잘게 부숴 놓아요.

 

 

 

그리고 국수를 삶는데요. 끓는 물에 국수면을 부채처럼 펼쳐 넣고 삶다가 부르르 거품이 끓어 오르면 두세 번 찬물 부어가면서 삶습니다.

 

 

 

삶은 국수는 찬물에 비벼 씻은 후 체에 밭쳐 놓습니다.

 

 

 

삶은 국수 그릇에 놓고 육수 부은 뒤 김치와 김, 쪽파 썰어놓은 것까지 올려 놓았습니다. 이렇게 해서 간단하게 김치 국수가 완성되었네요.

 

 

 

준비해 둔 멸치육수만 있다면 언제든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간단국수, 김치국수말이인데요. 거의 대부분의 집에 김치, 김 정도는 있을 것이니 국수 삶고 김치와 구운 김만 있으면 후딱 만들어지는 국수입니다. 점심메뉴 또는 출출할 때 먹으면 좋을 물국수, 이것저것 재료 없다면 김치고명으로 간단 국수 끓여 드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