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등어 구울 때 미세먼지가 상당하다는 말을 듣고 난 뒤에는 집에서 자주 고등어 구이를 잘 안 해먹게 되더라고요. 그래도 고등어는 구워야 맛있긴 하지요. 그래서 냉동실에 사다 놓은 간고등어도 있기에 반찬으로 먹기 위해 한 번 구워 봤습니다.

 

 

 

이번에는 그냥 굽지 않고 전분옷을 입혀 구워 봤어요.

그럼 전분 카레 고등어 구이 만들기 과정 올려 볼게요.

 

 

 

 

간고등어 구이, 카레와 전분 묻혀 고등어 굽기

 

재료

고등어 한 토막, 전분가루 2스푼, 카레가루 1/2스푼

간장 1스푼, 매실액 1스푼, 설탕 1스푼, 청주 1스푼, 다진마늘 1/2스푼, 생강가루나 생강즙 약간

 

 

간고등어에요. 길이로 반쪽 나뉘어져 있는 건데 크기가 요것밖에 안 됩니다. 그건 그렇고 고등어 구이 하기 전 짜다면 짠기를 조금 빼주어야 되겠지요. 요즘 간고등어는 그렇게 많이 짜지는 않지만...

 

어쨌든 청주나 소주에 조금 담가두면 짠기도 빠지고 비린내 제거에도 효과적인데요. 청주를 뿌린 고등어는 씻어 물기를 제거해 주세요.

 

 

 

그리고 전분이랑 인스턴트 카레가루 섞어 놓습니다.

 

 

 

그리고 간고등어에 카레가루 섞은 전분을 묻힙니다.

 

 

 

팬에 식용유  두르고 전분 묻힌 간고등어를 굽습니다.

 

 

 

 

굽고 있는 동안 곁들일 양념장 섞어 놓을 텐데요. 간장과 매실액 넣어요.

 

 

 

 

설탕도 넣고요. 다진마늘도 넣어요.

 

 

 

 

청주 넣고 생강가루나 생강즙도 약간 넣어 섞어 놓아요.

 

 

 

고등어가 지글지글 구워졌어요.

 

 

 

익은 고등어 표면에 섞어 놓은 양념장을 끼얹어 조려줍니다.

 

 

 

이렇게 해서 전분, 카레옷 입힌 간고등어 구이가 완성되었습니다.

 

 

 

이게 솔직히 생고등어로 해야 더 맛있는데요. 간고등어가 생생하지 않아서인지 고등어 구이가 비린내가 조금 나긴 하네요. 최대한으로 비린내 잡는다고 이것저것 넣었는데 말이죠. 음식 맛은 뭐니 뭐니 해도 신선도가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