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석 연휴 전전날 밤 가족들이 모여 오락으로 고스톱을 쳤어요. 그때는 명절 음식도 아직 만들지 않은터라 먹을 것도 없었는데요. 고스톱을 치고 있으니 배가 출출하더라고요. 그래서 결국 배답앱 중 하나인 배달통을 통해서 야식을 시켜 먹었어요.

 

깐풍기 탕수육 전문점이라는 쫄탁에서 시켰는데요. 오리지날 깐풍기, 간장 깐풍기, 케리비안고추 깐풍기, 파버무림 깐풍기에 탕수육도 오리지날, 케리비안고추, 간장, 칠리, 바베큐 등 여러 종류의 메뉴가 있었고, 각 메뉴의 가격은 다 15,000원이네요.

 

여기서 두 메뉴를 선택하는 쫄탁 2마리 세트를 구입하면 1만원이 할인되어 2만원이에요. 그래서 오리지날 깐풍기와 오리지날 탕수육 두마리 세트를 주문했답니다.

 

 

 

드디어 주문한 음식이 도착하였어요. 넓적한 박스가 하나 있고요. 콜라도 제공되네요.

 

 

 

펼쳐보았어요.

 

 

 

두 가지 메뉴가 이렇게 나뉘어져 있는데 윗칸에 있는 게 쫄탁 오리지날 깐풍기이고요. 아래에 쫄탁 오리지날 탕수육이에요. 치킨무도 함께 동봉되어 있어요.

 

 

 

요게 오리지날 깐풍기인데요. 생각보다 양이 적은 편이네요.

 

 

 

오리지날 탕수육도 마찬가지고요.

 

 

 

먼저 빨간 양념의 오리지날 깐풍기인데요.

떡사리가 있고요. 양파, 당근 등 채소가 곁들여져 있어요.

 

 

 

맛은 매콤하면서 달콤해요.

 

 

 

오리지날 깐풍기 속살이에요.

 

 

 

떡은 쫄깃하네요.

 

 

 

다음 이건 오리지날 탕수육이에요.

역시나 탕수육에 떡사리 있고요. 야채 조금 곁들여져 있어요.

 

 

 

맛은 달콤한 탕수육 맛인데요. 바삭하지는 않고요. 쫄깃거리는 맛은 있네요.

 

 

 

오리지날 탕수육 속부분이에요. 고기에 비해 튀김옷이 두꺼운 편인 것 같아요.

 

 

 

이렇게 해서 쫄탁 오리지날 깐풍기와 탕수육을 맛보았는데요. 가만히 씹고 있으면 고소한 맛도 나면서 먹을만은 한데, 기대만큼 맛이 미치지는 못하는 것 같아요. 탕수육과 깐풍기는 뭐니뭐니해도 중국집에서 시켜먹어야 제맛이라는 걸 다시금 느꼅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