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TV를 보면 음식 프로그램이 참 많은 것 같아요. 특히 맛집이라고 나오면 한 번 방문해 맛보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들어 일부러 찾아가 보기도 합니다. 

 

이번에는 파주 근처에 볼 일이 있어 갔다가 SBS '생활의 달인' 은둔식달 코너에서 파주 탕수육 달인이 나왔던 게 생각이 나 그 곳에도 찾아가 보았습니다. 파주 광탄의 효자관이라는 40년 전통의 중화요리집입니다.

 

 

 

바로 이곳이 탕수육 달인으로 소개되었던 파주 광탄면에 위치한 효자관이에요. 외관은 마치 가정집처럼 보입니다. 들어가니 이미 사람이 꽉 차 있더라고요. 사람이 많아 실내 사진은 못 찍었는데 좌식 테이블이라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 곳입니다.

 

 

 

벽보에 붙여진 메뉴판입니다. 저희는 이 중에서 짜장면을 인당 시켰고요. 탕수육 중(中)을 시켰습니다. 짜장면 가격은 6,000원이고요. 탕수육은 소(小)가 22,000원 중(中)이 28,000원 대(大)가 33,000원입니다.

 

 

 

먼저 반찬과 함께 탕수육이 나왔어요. 이건 단무지와 양파이고요.

 

 

 

특이하게 쌈을 싸먹을 수 있게 상추와 고추, 쌈장이 나왔습니다.

 

 

 

무쌈은 셀프바에서 가져다 놓았어요. 반찬들은 다 먹으면 셀프바에서 가져다 먹으면 됩니다.

 

 

 

그리고 탕수육 소스에요. 소스가 불그스름한 게 케첩소스 같아요.

 

 

 

탕수육입니다.

 

 

 

일단 소스에 찍어먹지 않고 그냥 한 번 먹어보니 겉의 튀김옷이 얇으면서 바삭거림은 덜하고 고기와 더불어 부드럽게 씹혔어요.

 

 

 

생활의 달인에서 고기 숙성이 비법이라는데 어떻게 고기가 이렇게 부드러울까 싶더라고요.

 

 

 

새콤달콤한 소스와 곁들여 먹으니 더 부드러운 것 같았어요.

 

 

 

그리고 쌈탕수육 먹는 방법이 씌여 있었어요.

 

 

 

그래서 그 방법대로 탕수육쌈을 싸 먹어보았습니다.

색다른 조합이긴 한데 느끼함도 덜하고 괜찮았어요.

 

 

 

다음 짜장면입니다. 삶은 메추리알 하나, 푸릇한 완두콩이 몇 알 올려져 있었어요.

 

 

 

비비고요.

 

 

 

먹어보니 특별한 맛은 아니고 그냥 짜장면 맛으로 짭짤합니다. 특이한 점은 짜장면에 콩이 들어 있는데 파주 장단콩이라고 하더라고요. 씹으니 고소했어요.

 

 

 

그렇게 효자관에서 짜장면과 탕수육을 맛보았습니다. 양이 제법 많아 탕수육을 조금 남겼어요. 남는 탕수육은 포장이 가능한데요. 포장용기와 봉지를 제공하고 있어 셀프로 용기에 소스 담고 봉지에 탕수육 담아 집에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어쨌든 전체적인 맛 리뷰를 하자면 짜장면이야 다 비슷비슷한 맛이고요. 탕수육은 특이한 점은 바삭함이 덜하고 부드럽다는 것인데요. 고기 자체가 부드러운 것 좋은데 저는 튀김옷이 좀 바삭했으면 했어요. 제 취향은 좀 아닌 듯...

 

그렇지만 어르신들 입맛에는 맞을 듯하기도 해요. 고기도 부드럽지만 소스도 옛날 탕수육 소스 같은 느낌이라 노인분들이 더 좋아할 맛인 것 같기도 합니다

 

 

 

일단 제 입에는 맛집이라고 멀리 일부러 찾아가면서까지 먹을 정도인 것 같지는 않고, 근처에 산다면 가끔 먹으러 갈 수 있을 것 같고요. 또 주위에 보광사도 있고 마장호수 출렁다리도 있고 하니 구경할 겸해서 가보면 좋을 것 같아요. 참고로 영업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저녁 8시까지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파주시 광탄면 영장리 89-6 | 효자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