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집의 방향에 따라 남향집, 동향집, 서향집, 북향집이라는 말을 들어봤을 텐데요. 하지만 어떤 것을 기준으로 방향이 결정되어지는지 헷갈릴 수도 있는데, 이러한 집의 방향 기준과 각 방향에 따른 집의 특성에 대해 알아보겠어요.


집 방향 기준

먼저 집의 방향은 제일 큰 창문이 바라보고 있는 방향으로, 보통 거실 앞의 큰 베란다창, 안방의 큰 창문이 어느 방향으로 나 있는지에 따라 남향집이니 동향집이니 하는데요.

그런데 이것도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라고 집을 파는 입장에서는 보통 사람들이 남향, 그것도 아니면 동향을 선호하기에 기준이 모호하게 바뀌는 것 같아요. 실제로 집을 보러 갔을 때 향이 어떠냐고 물어보니 서향집인데도 동쪽으로 방 창문이 있다는 이유로 동향집으로 대답하는 경우를 보았고, 또 어떤 경우는 현관이나 대문을 기준으로 말하기도 하더라고요.



집방향에 따른 특징(특성)

남향집
가장 선호하는 집 방향으로 오전 11시~3시 정도까지 하루 대부분 햇빛이 들어오는데, 여름에는 태양의 고도가 높아 햇빛이 집안으로 적게 들고, 겨울에는 고도가 낮아 해가 깊숙이 들어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이상적인 집방향이에요. 따라서 냉난방비 절감에 효과적인데,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다면 남향집이 적당할 것 같아요.


동향집
두번째로 선호하는 집 방향으로 이른 아침에 해가 들어오고 오후에는 해가 없어지는데요. 아침 일찍부터 햇살이 들어오기 때문에 하루를 일찍 시작하는 사람에게는 아침부터 빛의 기운을 흠뻑 받기 때문에 좋을 것 같지만 늦잠을 자야 하는 사람에게는 눈부신 햇살이 그리 반갑지만은 않을 것 같은데요. 하지만 커튼이나 블라인드 등으로 햇빛을 차단할 수 있으니 그리 문제가 될 것 같지는 않아요.


서향집
정오를 넘겨 오후에 햇빛이 깊숙이 들어오는 집방향인데요. 그래서 대체로 오전에는 어두운 편이에요. 또한 오후 1시~4시 정도까지 오후 늦게 햇빛이 들어오기 때문에 특히 여름에 기온이 내려가는 해가 질 무렵에도 내리쬐는 햇빛으로 인해 무척 더운 편입니다.


북향집
햇빛이 거의 들지 않기 때문에 집이 어둡고 습기로 인해 곰팡이가 피기 쉬운데요. 태양의 고도에 따른 일조량의 변화가 적기 때문에 공부방이나 서재로는 북향이 적당하지만, 햇빛이 우울증 예방 등 건강에 이로운 작용도 하니 북향집은 썩 이롭지는 않을 것 같아요.

집구경을 하다보면 대낮에도 전기불이 켜진 경우가 있는데요. 보통 이런 집일 경우 집방향이 문제든 앞이 막힌 이유이든지간에 대체로 집이 어두울 확률이 높아요. 무심코 넘길 수 있지만 집을 고를 때 주의하시는 것이 좋을 듯해요.


집방향에 대해서 살펴보았어요. 각 방향에 따라 장단점이 있는데요. 하지만 방향이 좋아도 집이 어떤 건물이나 설치대에 막혀 있다면 집방향과 무관하게 절대로 좋은 조건일 수만은 없을 거에요. 따라서 오히려 요즘은 집방향보다 조망이 더 우선시 되고 있다고 합니다. 어쨌든 모든 조건을 가진 집을 구하기란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그저 자기 생활패턴에 따라, 경제력에 따라, 그리고 취향에 따라 알맞게 골라 안락함만 느낀다면 그보다 더 좋은 보금자리는 없을 것 같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