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앨범 정리하다가 지금은 이미 하늘 나라에 가고 없지만 예전에 키웠던 말티즈 견종의 저희 집 애견 사진을 보게 되었는데 많이 보고 싶네요. 그래서 말티즈에 대해서 몇 자 적어볼까 하는데요. 사람도 인종에 따라 민족 특유의 기질이 있듯이 애견도 견종에 따라 성격의 차이가 있습니다. 그럼 말티즈의 성격은 어떨까요?


말티즈 외모와 성격

몰티즈, 마르티스, 마르티즈라고도 불리우는 말티즈(Maltese)는 키가 20~25cm, 체중은 1.8kg~3.3kg 정도의 초소형견, 크기가 작은 견종 중 하나로 귀여운 외모를 가졌죠. 털색은 하얀색이고요. 길러서 예쁘게 묶을 수도 있답니다.

말티즈(개)의 성격은 밝고 활발한 편이지만 지나칠 정도로 활동량이 많거나 부산스럽게 행동하지는 않아요. 대체로 온순한 편인데요. 하지만 낯선 사람이 방문하면 물불 가리지 않고 덤비기도 합니다.

그리고 성격이 예민하고 질투심이 많은 편이라 다른 개들을 경계하는 편인데요. 함께 기르는 개가 있을 경우 자주 으르렁대면서 싸우기도 합니다.

또한 고집은 센 편이고 독립적이지 못하며 주인만 쫓아다녀 가끔 귀찮기도 하지만,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면서 애교를 부리니 미워할 수 없답니다.


말티즈 키우는 법

말티즈는 털빠짐이 심한 편은 아니에요. 속털이 없고 겉털만 있기 때문에 털이 잘 빠지지 않아 특별히 털갈이 때문에 신경쓸 일은 없지만 털이 길면서 많이 엉키기 때문에 빗질을 자주 해주어야 합니다. 또한 털이 길어지면서 눈을 찔러 눈에 염증이 생기기 쉽고, 눈물자국으로 인해 눈 주변의 털이 빨갛게 변하기도 합니다.

말티즈는 외모가 귀엽고 예뻐 많은 분들이 키우고 있는 견종 중의 하나이죠. 미리 성격이나 특징들을 파악한 후에 기르면 더 좋을것 같은데요. 같은 말티즈라도 성격이 천차만별이니 참고만 하시면 될 것 같아요. 어쨌든 맡티즈, 때론 앙칼도 부리면서 은근 매력 있는 견종이랍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