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위를 많이 타는 저희 집 반려견을 위해 강아지옷을 만들어 주었어요. 외투는 아니고 간단하게 입을 수 있는 티, 강아지 폴라티를 만들었습니다. 물론 버리는 헌옷으로 만들었어요.



버리는 니트로 강아지옷 만들기, 애견옷 만드는 법

 

 

낡은 헌옷입니다. 많이 늘어난 상태이고 더구나 목의 흰 천 덧댄 부분이 누렇게 변색이 되어 입을래야 입을 수 없는 옷이에요. 그냥 버릴까 하다가 남자옷이라 사이즈가 넉넉하다 보니 강아지옷 만들기에 좋을 것 같아 놔두었답니다,

 

 

 

고무단처럼 목과 진동둘레, 밑단을 따로 달 거에요. 그래서 기본 옷본에서 밑단 폭만큼 위로 올라와 그려주었어요. 즉 밑단 고무단 폭만큼 길이를 짧게 한다는 것이지요. 목둘레단과 진동둘레단은 그대로 두고요.

 

 

 

어쨌든 등부분과 배부분 옷본을 천에 대고 그린 후 전체적으로 시접 1cm 남기고 잘랐습니다.

 

 

 

이건 목단 한 개와 진동둘레단 두 개, 밑단 하나를 재단한 것이에요. 시보리단이라고들 하지요. 목단의 세로폭은 한 번 접을 거라 원하는 폭 사이즈의 4배로 하고, 가로 길이는 목둘레의 80%로 재단합니다.

 

진동둘레단의 폭은 원하는 사이즈의 2배, 밑단폭 역시 원하는 사이즈의 2배로 재단합니다. 가로 길이는 진동둘레 길이의 80%, 밑단둘레 길이의 80% 길이로 두고요. 그리고 사방 1cm 시접을 두었습니다.

 

 

 

다음 바느질을 할 텐데요. 먼저 등부분과 배부분의 어깨를 겉과 겉을 마주보게 하고 박아주고요. 양 옆선 역시 겉과 겉을 맞대고 박습니다.

 

 

 

다음으로 목 시보리단을 달기 위해서

먼저 목단 천을 옆으로 겉과 겉이 마주보게 접어 놓은 뒤 박아 원통형이 되도록 합니다.

 

 

 

그리고 요렇게 위아래로 반을 접고요.

 

 

 

어깨와 옆선 박아 놓은 것을 안이 보이도록 뒤집어 놓고,

목 속으로 접은 고무단을 넣어 핀으로 고정시켜 놓은 뒤 둘레를 박습니다.

 

 

 

진동둘레단, 밑단 역시 옆을 박아 원통형으로 만든 뒤 위아래로 접고요.

 

 

 

목단 박을 때와 똑같은 방법으로 박습니다.

 

 

 

그리고 뒤집으면 이렇게 애견 폴라티가 완성됩니다. 이게 등부분이고요.

 

 

 

이게 배부분이에요. 비교적 간단하면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애견 폴라티에요.

 

 

 

저희 집 반려견에게 입혀 보았습니다. 터틀넥인데요.

 

 


이렇게 목부분을 반을 접어 입히면 됩니다.

 

 


실내라면 굳이 옷은 필요없겠지요. 밖에 산책할 때나 아니면 실내라도 추위를 느낀다면 옷을 입히는 게 아무래도 체온도 유지되고 좋지 않을까 생각되는데, 만약 답답함을 느끼는 것 같으면 벗기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이상 강아지옷 만들기였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