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파주 금촌동 금촌시장에 칼국수 맛집이 있다길래 칼국수 맛이 크게 다를 건 없겠지만 그래도 어떤 맛일까 궁금해 파주 금촌까지 칼국수를 맛보러 갔습니다.

 

 

 

도로명은 금정20길, 지번으로는 금촌동에 위치한 언칼국수입니다. 고양에 2호점도 있는 모양인데 여기는 파주 금촌 언칼국수 금촌본점으로 제가 간 날에 이미 식당 안은 손님들로 가득찼고요. 가게 오른쪽 건물 안으로 들어가서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들어가게 되어 있더라고요.

 

 

 

이렇게 복도에 의자가 줄줄이 놓여져 있습니다. 저희 앞에 한 명의 손님이 대기하고 있었어요.

 

 

 

그렇게 기다렸다가 식당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메뉴입니다. 손님으로 꽉 차 있어 내부 사진을 찍진 못하겠더라고요. 벽에 붙어 있는 메뉴판도 비스듬하게 간신히 찍었습니다.

 

어쨌든 저희는 파주 언칼국수의 대표 메뉴인 것 같은 얼큰칼국수를 주문했어요. 가격은 6,000원입니다. 곱빼기는 7,000원, 그외 메뉴는 다 8,000원이에요. 곱빼기는 9,000원, 만두는 있는데 만두 가격은 5,000원이에요.

 

 

 

먼저 김치가 나왔습니다. 김치가 두 접시 나왔더라고요.

 

 

 

이건 생김치, 겉절이이고요.

 

 

 

이건 익은 김치, 신김치에요.

 

 

 

테이블 위에 양념통이 두 개 있는데요. 하나는 양념 다대기이고요. 또 하나는 고추 장아찌 같은 거였어요. 취향껏 칼국수에 곁들이면 될 것 같아요.

 

어쨌든 그렇게 주문하고는 하염없이 기다렸어요. 식당 안에만 들어가면 음식이 금방 나올 줄 알았는데 주문하고 나서도 한참 후에야 음식이 나왔습니다.

 

 

 

드디어 주문한 얼큰 칼국수가 나왔네요.

 

 

 

유부에 대파, 김가루가 올려져 있어요.

 

 

 

양념 다대기는 칼국수 속에 넣어진 게 아니고 그릇 윗쪽에 붙어 나왔어요.

 

 

 

취향껏 다 풀어도 되고, 아니면 조금만 풀어 넣어도 되지요. 이 양념 다대기로 매운맛을 조절하면 될 듯, 매운 걸 원하지 않으면 처음부터 양념 다대기는 빼고 주라고 주문하면 됩니다.

 

 

 

저는 양념을 많이 풀어 넣진 않았어요.

어쨌든 양념을 풀어 넣으니 국물색이 약간 불그스름하게 변했습니다.

 

 

 

국물 맛부터 보니 칼칼하니 얼큰한 맛이 돕니다.

 

 

 

면은 수제 손칼국수라 굵기가 들쭉날쭉이고요.

익은 정도는 쫄깃한 면도 있고 푹 퍼진 면도 있고 그러네요.

 

 

 

맛은 멸치 칼국수 맛이야 뻔하긴 한데요. 약간 칼국수에서 포장마차 우동 맛이 느껴지네요. 깔끔하니 제가 좋아하는 맛이긴 한데 제입에 좀 간이 세더라고요. 짠 편이었어요. 어쨌든 시원 칼칼한 맛이라 해장으로도 괜찮을 듯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파주시 금촌동 65-7 | 언칼국수 금촌본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