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입맛 없을 때에는 입맛에 맞는 국만 있으면 밥 말아 먹으면 한 그릇 뚝딱인데요. 그래서 밥 말아 먹으려고 곰탕을 포장 구입했습니다.

 

 

 

고양시 덕양구 원당동에 위치한 전주 가마솥 곰탕집에서 포장 구입한 전주 곰탕입니다.

 

 

 

곰탕 육수인 사골육수가 따로 팩에 밀봉되어 포장되어 있고요.

 

 

 

고기랑 팽이버섯, 대파가 함께 포장되어 있어요.

 

 

 

고기이고요.

 

 

 

팽이버섯과 송송 썬 대파

 

 

 

이건 소금입니다.

 

 

 

구운 소금인 듯해요.

 

 

 

냄비에 사골 육수 덜어내었어요.

 

 

 

냉장고에 두었더니 젤라틴화되어 젤리처럼 되었어요.

 

 

 

일단 육수부터 끓였어요.

 

 

 

그리고 팽이버섯 넣고

 

 

 

고기도 넣어 잠시 더 끓였고요.

 

 

 

마지막으로 대파 넣은 뒤 불을 껐습니다.

 

 

 

사골국물이 뽀얗습니다.

 

 

 

끓인 곰탕 그릇에 담았어요.

 

 

 

맛을 보니 누린내는 안 나고 담백한 편이네요.

 

 

 

고기살은 얇게 썰어져 있는데 질기지 않고 부드러워요.

 

 

 

밥에 말아 김치랑 먹으니 그야말로 한 그릇이 금세 비워졌습니다. 곰탕은 비축해 두었다가 입맛 없을 때 꺼내어 먹으면 좋은 메뉴인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