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예전에 산청에서 오리고기를 맛있게 먹었던 적이 있어요. 그 비슷한 곳 어디 있나 하고 이곳저것 검색하다가 비주얼이 왠지 비슷해 보이는 곳이 있어 한 번 방문해 보았습니다.

 

 

 

오리고기 전문점 하원황칠오리입니다. 파주 운정 야당동에 위치한 하원 황칠오리 파주점이에요. 파주 일산 경계에 위치해 있더라고요.

 

 

 

식당 내부예요. 바닥에 앉아 먹을 수 있는 좌식 테이블도 있고요.

 

 

 

의자에 앉아 먹을 수 있는 입식 테이블도 있어요. 룸도 있는 모양입니다.

 

 

 

하원황칠오리 메뉴들입니다.

 

 

 

황칠오리불고기가 간장, 양념, 파로 나뉘어 있고요.

 

 

 

오리백숙, 닭백숙, 닭볶음탕에 오리탕, 삼계탕도 있네요. 저희는 황칠오리간장불고기로 주문했어요. 대는 43,000원, 중은 28,000원이에요.

 

 

 

먼저 물을 가져다 주시더라고요.

 

 

 

마셔보니 흔한 보리차가 아닌 향긋한 한약재 맛이 나는 물인데 바로 황칠물이라고 하더라고요. 황칠나무는 예부터 진시황의 불로초라는 설이 있을 정도로 효능이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조금 있으니 음식을 가져왔습니다.

 

 

 

곁들이들이에요. 장아찌고요.

 

 

 

열무김치

 

 

 

무절임

 

 

 

오이장아찌

 

 

 

양파절임

 

 

 

쌈채소

 

 

 

마늘

 

 

 

소스

 

 

 

된장 쌈장이에요.

 

 

 

오리간장불고기는 불판에 올려 익히면 됩니다.

 

 

 

일단 눈에 띄는 게 부추가 보이고요. 양파, 팽이버섯이 곁들어져 있습니다.

 

 

 

익어가는 중~

 

 

 

여기에 편 썰어 있는 마늘도 함께 넣어 익히면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조금 다른 비주얼의 오리불고기더라고요.

국물이 있는 전골 비슷해 보였어요.

 

 

 

맛은 일단 얇게 대패로 썰어진 오리고기다 보니 질기지 않아 씹기에 좋았어요.

 

 

 

쌈에 싸서 먹으면 좋지요.

 

 

 

게다가 함께 익힌 마늘과 곁들여 먹으니 고기 냄새도 줄이고 괜찮았던 것 같아요.

 

 

 

처음에 먹을 때는 제가 생각했던 맛의 오리불고기가 아니라 살짝 당황했지만 먹다보니 맛은 그런대로 괜찮은 듯, 무엇보다 불포화지방산이 많은 오리고기, 그리고 부추 등 채소가 곁들여져 고기를 먹었지만 왠지 건강을 덜 해칠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좋았던 것 같아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파주시 야당동 469-30 | 하원황칠오리 파주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