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람들도 병에 걸리지 않고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해서는 식습관이 중요하다고 하지요. 강아지를 비롯한 동물들도 마찬가지인데요.

 

개들의 경우 사람들이 먹는 음식이 아닌 사료를 먹어야 건강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사료 잘 안 먹는 강아지들 보면 뭐라도 먹게끔 챙겨주고 싶은 게 견주의 마음이지요.

 

그런데 한 가지 명심할 것이 주더라도 사람이 먹는 음식 그대로 간을 맞춰서 주면 안 됩니다. 또한 초콜릿, 양파, 오징어 같은 강아지 금기 식품들을 먹여서도 안 되고요. 그런데 강아지를 비롯한 개들에게 달걀은 먹여도 될까요?

 

 

강아지에게 계란 줘도 되나요?

 

 

계란 흰자 먹으면 비오틴 결핍?

 

계란을 흔히들 완전식품이라고 하죠. 그만큼 각종 영양소가 포함되어 있는 좋은 식품인데요. 그런데 이 달걀에는 흰자와 노른자가 있습니다.

 

강아지의 경우 달걀 노른자는 영양 보충을 위해 먹여도 좋다고 하지만 개들에게 계란 흰자는 먹이지 말라고들 하는데요. 그 이유는 달걀 흰자의 경우 비오틴이 결핍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럼 비오틴이란?

 

비오틴은 황을 함유하고 있는 비타민으로 탄수화물과 지방 대사에 관여하고, 남성 호르몬 분비에도 관여하며, 혈구를 생성하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또한 피부와 모발에도 좋다고 하고요.

 

 

 

달걀 흰자가 비오틴 결핍을 가져오는 이유

 

흰자가 비오틴 결핍을 가져올 수 있는 이유는 계란 흰자의 아비단이 비오틴의 소화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이라고 해요. 그런데 이러한 비오틴의 결핍을 가져오는 흰자는 어디까지나 날계란의 흰자입니다.

 

열에 익혀지면 달걀 흰자 속 비오딘이 비활성화되어 비오틴의 소화가 원활하게 이루어지므로 익힌 계란은 그럴 걱정이 없다고 해요.

 

하지만 강아지들이 날계란의 흰자를 지속적으로 많이 먹으면 비오틴의 결핍을 가져오게 되고, 따라서 피부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입니다.

 

 

 

날계란을 먹이지 말아야 하는 또다른 이유

 

이외에도 익히지 않은 날계란은 껍질에 살모넬라균이 있어 사람뿐 아니라 개들 역시 식중독의 우려가 있어 설사를 할 수도 있는데요. 이래저래 날달걀은 먹이지 않는 것이 좋겠지요.

 

 

 

전을 부치고 남은 달걀물이에요. 소금을 치지 않은 것인데요. 요렇게 요리하고 남은 달걀물 가끔 부쳐 저희 집 반려견에게 주곤 합니다.

 

 

 

팬에 달걀물을 붓습니다.

 

 

 

스크램블 에그 만드는 것처럼 저어서 부쳐 놓았어요.

 

 

 

이걸 저희 반려견에게 줘봤어요.

먼저 사료부터 조금 떠 주었는데 눈길 하나 주지 않습니다.

 

 

 

사료를 먹을 생각은 안 하고 저만 쳐다보고 있어요.

 

 

 

사료 위에 만들어 놓은 계란 스크램블을 조금 놓았어요.

 

 

 

가까이 다가와서 냄새 킁킁~

 

 

 

먹기 시작합니다. 계란 조금 넣었을 뿐인데...

그렇다고 사료맛이 달라지는 것도 아니고, 그런데 사료까지 잘 먹어요.

 

 

 

사료 잘 안 먹는 강아지들 있다면 잘 먹는 걸로 사료와 섞어줘도 괜찮을 것 같아요. 단 금기 식품은 안 되겠지요.

 

어쨌든 달걀 후라이 등 계란 먹여도 괜찮습니다. 흰자의 경우 익힌다면 아무 상관 없어요. 익히지 않은 날흰자가 문제인 것이지요. 그렇다고 계란을 지나치게 많이 먹이지는 마세요. 뭐든 적당히가 중요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