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침식사로는 뭐니뭐니해도 따끈한 국이나 아님 부담없이 죽 한 그릇 좋지요. 그래서 제주 여행 중 아침에는 거의 미역국 아니면 전복죽으로 해결했던 것 같아요.

 

그 전날 아침에도 성게 미역국을 먹었는데, 그 다음날 아침에도 역시 성게 미역국을 먹기로, 단 다른 곳에서 말이죠. 해녀의 집에 가볼까 해서 검색해보니 제주도에는 해녀의 집이 정말 많더군요. 그 중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에 위치한 해녀의 집으로 갔답니다.

 

 

 

해녀의 집이에요.

 

 

 

앞에는 바다가 보이네요.

 

 

 

식당 내부에에요. 그렇게 많이 넓지는 않고요. 소박하게 꾸며져 있었어요.

 

 

 

자리에 앉아 성게미역국과 전복죽을 시켰습니다. 

참고로 성게 미역국은 12,000원이고요. 전복죽은 15,000원이에요.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식당을 둘러보았어요. 생생정보통에 소개된 모양이네요.

 

 

 

그리고 천장에는 다녀간 사람들이 적어놓은 글로 장식이 되어 있군요.

 

 

 

그렇게 둘러보고 있으니 음식이 나왔어요. 먼저 반찬이 세팅되었습니다.

 

 

 

고소한 땅콩조림이고요.

 

 

 

늙은호박 반찬이에요.

 

 

 

달콤한 멸치볶음입니다.

 

 

 

그리고 미역무침이에요.

 

 

 

장아찌인 것 같은데 맛을 보지 못했어요.

 

 

 

열무김치이고요.

 

 

 

배추김치입니다.

 

 

 

반찬 집어먹는 동안 드디어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먼저 성게미역국입니다.

 

 

 

커다라 그릇에 담겨져 있는 성게 미역국, 양이 제법 많아요.

 

 

 

전복죽이에요.

 

 

 

참기름을 많이 넣은 것 같아요. 고소하네요.

 

 

 

어쨌든 아침에 뜨끈하니 미역국과 죽 먹으니 속이 편하고 좋은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