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통영 가는 날 아침 식사는 거르고 일어나자마자 서둘러 차를 타고 갔습니다. 가는 도중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부산 방향 기흥 휴게소에서 잠시 쉬어가기로 했는데요.

 

 

 

아침을 먹지 않았기에 배도 고프고 해서 간단히 식사를 하기로, 휴게소 음식하면 우동이 떠오르니 우동을 먹기로 했어요. 그리고 살펴보니 기흥휴게소 바깥쪽에 향천 수타면 우동집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들어가서 우동 메뉴를 보니 향천 우동, 어묵우동, 튀김우동이 있었어요. 가볍게 먹고 싶어 어묵이나 튀김이 들어 있지 않은 향천 우동 시켰습니다. 함께 간 일행은 소고기덮밥 시켰고요.

 

 

 

향천 우동입니다. 가격은 5,000원

 

 

 

반찬으로는 단무지와 김치가 있습니다.

 

 

 

일단 보기에는 맛있어 보입니다.

 

 

 

유부가 듬뿍 있었어요.

 

 

 

그런데 면을 건져 먹어보니 면이 쫄깃하긴 한데 덜 삶겨진 느낌이었어요.

 

 

 

국물맛은 보통 휴게소 우동 국물 맛이었고요.

 

 

 

이건 일행이 시킨 소고기덮밥인데요. 가격은 7,500원, 우동도 함께 조금 나왔어요. 소고기덮밥의 경우 저는 맛보지 않았지만 그냥저런 무난한 맛이라고 하더라고요.

 

 

 

일단 제가 먹은 우동, 먹는 끝까지 면이 퍼지지 않더라고요. 면이 조금이라도 더 삶겨졌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이 남는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