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통영에 갔을 때 해저터널을 구경한 뒤 갑자기 배가 고파 배를 채워야겠기에 주위 식당을 둘러봤는데요. 마침 중국 음식도 먹고 싶고 해서 중국집이 눈에 띄어 들어갔어요.

 

 

 

통영 미수동 해저터널 근처 중국집, 행운반점이에요. 안에 들어가니 테이블이 몇 개 있고, 그 옆에 방이 하나 있더라고요. 그래서 방에 들어갔습니다. 동네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배달 위주의 중국집이었어요.

 

 

 

짜장면, 우동 같은 면 종류의 음식 메뉴는 홀에 붙여져 있는 모양입니다. 방에는 밥류와 요리류, 세트 메뉴가 적혀져 있네요. 이 중에서 탕수육과 볶음밥 시켰습니다.

 

 

 

반찬으로 단무지와 김치, 양파, 양파 찍어먹을 춘장이에요.

 

 

 

탕수육 찍어 먹을 간장입니다.

 

 

 

탕수육입니다.

탕수육 가격은 소(小)가 16,000원, 중(中)이 22,000,  대(大)가 27,000원인데 이건 대(大)입니다.

 

 

 

탕수육은 잘 튀겨진 듯 아주 바삭하더라고요.

 

 

 

탕수육 소스에요. 빨간색의 소스인데 맵지는 않습니다. 소스에 케첩이 들어간 듯합니다.

 

 

 

저는 부먹보다 찍먹을 좋아해요. 잘 튀겨진 탕수육를 소스에 찍어 먹었어요. 튀김의 고소함, 소스의 달콤함이 어우러져 맛있네요.

 

 

 

다음 볶음밥입니다. 가격은 7,000원이에요.

 

 

 

볶음밥에 짜장소스가 끼얹어져 있고요. 달걀프라이 하나가 올려져 있습니다.

 

 

 

이걸 섞어서 먹으면 되지요. 볶음밥에 짜장소스가 더해지니 짜장 복음밥인 셈인데요. 짭짤하니 간도 맞고 괜찮았어요.

 

 

 

이건 볶음밥과 어울리는 계란국이에요. 제가 사는 동네 중국집에는 빨간 짬뽕 국물 주는데 계란국이 담백하니 더 괜찮은 것 같더라고요.

 

 

 

탕수육과 볶음밥 둘 다 맛은 괜찮았던 것 같아요. 배가 고프니 뭔들 맛있지 않겠어요. 그렇게 통영 간 첫날부터 중국 음식으로 배를 채웠어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