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4월에 동생과 함께 통영 갔다가 집으로 가는 길, 아침 일찍 식사를 하는 둥 마는 둥 한데다 점심 시간이 훌쩍 지나 너무 배가 고팠어요. 그대로 집으로 갈까 아님 뭐라도 먹어 배를 채울까 잠시동안 심한 갈등을 하였는데요. 도저히 참을 수 없어 휴게소에 들렀답니다.

 

 

 

안성휴게소 서울 방향 식당코너에요. 저는 잔치국수 시켰고요. 제 동생은 어묵 우동 시켰어요. 잔치 국수 가격은 5,000원, 어묵우동은 5,500원이었어요.

 

 

 

단무지는 셀프로 가져 왔습니다.

 

 

 

김치도 들고 왔어요.

 

 

 

동생이 시킨 어묵우동입니다.

 

 

 

면도 통통하니 쫄깃해 보이고 어묵도 맛있어 보이더라고요. 맛이 괜찮다고 하네요.

 

 

 

이건 제가 먹은 잔치국수입니다.

 

 

 

감칠맛 돌고 그런대로 괜찮았는데요. 면이 좀 퍼졌어요.

 

 

 

그렇게 허겁지겁 다 먹었어요. 배가 고픈데 맛이 있고 없고가 중요하지 않았어요. 쓰러지기 직전에 먹은 거라 정신없이 먹었던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