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통영에서의 아침 식사로 뭐를 할까 고민하다가 예전에 '알쓸신잡' 통영편에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다녀갔던 분소 식당으로 갔습니다. 방송 이후로 도다리쑥국 맛집으로 유명해진 듯합니다.

 

 

 

통영시에 있는 분소식당이에요. 서호시장 있는 곳에 있어요. 영업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저녁 식사는 안 된다는 말이지요. 그리고 둘째 넷째 화요일은 휴무라고 합니다. 영업시간과 휴무일을 미리 알아두면 갔다가 헛탕칠 일은 없을 것 같아요.

 

 

 

주차는 길 건너 통영 여객선 터미널 주차장에 하면 됩니다. 유료 주차장이에요.

 

 

 

식당 안은 허름했어요.

 

 

 

통영 분소식당 내부 벽에 걸려있는 메뉴와 가격을 보니 복국이 12,000원, 복매운탕이 14,000원, 멍게비빔밥이 12,000원, 장어탕 12,000원, 계절 별미인 도다리쑥국이 15,000원, 메기탕이 13,000원, 생선매운탕이 12,000원이더군요. 저희는 도다리쑥국과 복국을 시켜 나눠먹기로 했어요.

 

 

 

음식이 나오기 전에 먼저 반찬부터 나왔습니다.

 

 

 

나물이고요.

 

 

 

풋마늘무침

 

 

 

톳두부무침

 

 

 

멸치볶음

 

 

 

양파절임

 

 

 

배추김치

 

 

 

깍두기에요

 

 

 

 

그리고 메인 음식이 나왔습니다.

먼저 도다리쑥국입니다. 맑은 국물에 도다리와 쑥이 들어 있는 국이에요.

 

 

 

그런데 도다리 머리부분이 들어 있었는데요. 살이 제대로 없었어요. 꼬리부분이면 오히려 나을 텐데 조그만 도다리의 머리다 보니 살점이 없어도 너무 없더라고요. 살인가 싶어 먹으면 뼈가 들어있어 뼈 발라낸다고 힘들었답니다.

 

 

 

그리고 복국입니다.

 

 

 

복어가 일반 복어가 아니고 조그마한 졸복이에요.

 

 

 

건져내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됩니다. 너무 자그마해 살을 발라내면서 먹기 어려울 것 같았는데 쏙 입에 넣었다 살만 먹고 뼈를 빼내면 되더라고요.

 

 

 

복어뿐 아니라 콩나물과 미나리가 들어 있어 국물은 시원했어요. 해장에 좋을 것 같아요.

 

 

 

밥에 말아 후루룩 먹었습니다.

 

 

 

복국도 특별나게 맛있거나 하지는 않는 것 같아요. 일반적인 복어국과 비슷하게 깔끔하고 담백한 맛으로 특별히 맛있다고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맛없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의 평범한 복국 맛입니다.

 

 

 

도다리쑥국은 국물 자체는 비리지 않고 담백하니 괜찮았는데 결정적으로 도다리 살을 먹을 수가 없었어요. 두툼한 도다리 살을 먹고 싶었는데 기대가 어긋나버려 정말 실망했어요. 손님이 없어 바로 들어가 먹어서 망정이지 오래 기다렸다가 먹었으면 정말 억울했을 것 같아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통영시 서호동 177-430 | 분소식당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 프로필사진 시우아빠 오전 8시경 도착하여 기대를 한껏하고 복국2개랑 생선매운탕 1개를 시켰다. 오래전 아주 담백하고 맛있게 복국을 먹은 기억에 기대했지만.....
    일단 첫번째 간이 안 맞다...(머 간이야 소금, 간장 넣으면 되겠지만) 옆테이블의 아주머니도 싱겁다고 간장 달라신다(경상도 사투리로...)
    두번째 담백, 깊은맛 전혀없다. 완정 맹물에 복을 담갔다 뺀듯.....완전 실망해서 양념장을 넣고 먹어보려고 했으나 기본맛이 엉망이라 완전 실망했다.
    생선 매운탕이 100만배 맛있더라... 완전 실망하고 36,000원이란 금액이 아까워 치를 떨었다.
    사장님이 바뀐건지, 성의없이 끓인건지..다신 가고싶지 않은 곳이다.
    2020.01.13 13:1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