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통영 맛집 하면 거의 관광객들을 상대로 한 멍게비빔밥, 봄이면 도다리쑥국, 생선회, 충무김밥집이 대부분을 차지하지요. 어쩌다 한 번 가면 지역 먹거리 찾아 먹기 바쁘지만 자주 가게 되면 매번 갈 때마다 그런 음식만을 먹으면 물려요. 그래서 그냥 일반적인 외식 메뉴를 찾게 됩니다.

 

 

 

여기는 통영 봉평동 미륵산 용화사 가는 길에 있는 아구찜을 파는 용화찜이에요. 현지인 맛집이라고 해 예전에 가본 적이 있는데 올 4월에 또 가게 되었습니다. 그날에 너무 단 것만 먹어 개운한 아귀찜이 먹고 싶더라고요.

 

 

 

용화찜 식당 안에 들어와 벽에 붙어있는 메뉴판부터 봤습니다. 음식으로 아구찜 아니 아귀찜이 맞는 말이죠. 아귀찜뿐만 아니라 대구볼찜, 미더덕찜, 아귀내장수육, 아귀내장찜, 해물파전이 있네요. 저희는 아귀찜 소(小)와 해물파전을 주문했습니다. 밥과 함께 먹을려고 공기밥도 시켰어요. 

 

아귀찜 소(小) 가격은 25,000원, 해물파전 가격은 5,000원이었어요. 공기밥은 1인분에 1,000원이에요. 아귀찜이 매콤한 편이라기에 맵지 않게 만들어달라고 했어요.

 

 

 

먼저 반찬이 나왔어요.

 

 

 

미역무침이고요.

 

 

 

버섯볶음

 

 

 

톳두부무침

 

 

 

향긋한 나물

 

 

 

물김치

 

 

 

달래무침

 

 

 

배추김치에요.

 

 

 

그리고 주문한 해물파전이 나왔습니다.

 

 

 

뜯어 간장에 찍어 먹으면 맛있지요.

그런데 쪽파가 너무 세고 질겼어요. 그 당시 파가 좀 질길 때였는가봐요.

 

 

 

해물도 그렇게 많이 든 건 아닙니다. 5,000원이면 해물파전치고는 가격이 저렴하니 전의 내용물이 푸짐한 건 아니고 그냥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맛이에요.

 

 

 

그리고 아귀찜이 나왔습니다. 소(小)인데도 양이 제법 되더라고요. 물론 아귀가 많은 건 아니고 아귀와 콩나물을 합한 양입니다.

 

 

 

아귀살은 쫄깃하면서 부드러워요. 그런데 살이 그렇게 많이 붙어있지는 않아요.

 

 

 

콩나물은 아삭했어요.

 

 

 

따로 먹는 것보다 아귀와 콩나물을 함께 곁들여 먹으면 더 맛있지요.

 

 

 

맛은 맵지 않게 해달라고 했는데 약간 맵싸했어요. 매운 것 잘 드시는 분들에게는 괜찮지만 저에게는 조금 매콤했답니다.

 

 

 

밥과 함께 먹으니 그나마 괜찮았어요.

 

 

 

어쨌든 그렇게 한 접시 뚝딱했습니다. 저번에 먹었을 때보다 그렇게 맛있다고 느끼지는 못했네요. 배가 그다지 고프지 않은 상태에서 먹어 그렇나 싶기도 합니다. 참고로 용화찜 영업시간은 매일 12시부터 밤 9시까지이고, 둘째주, 넷째주 월요일은 휴무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통영시 봉평동 298-13 | 용화찜
도움말 Daum 지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