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월 초 강화도 호산정이라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지인이 강화도의 괜찮은 한정식 맛집을 소개해주더고요. 예약제라 당일 예약 뒤 방문했어요.

 

 

 

생각보다 먼 거리를 달려왔습니다. 호산정 식당은 강화도 강화읍 국화리에 위치해 있는데요. 주위에 집도 많이 없고 한적한 곳이었어요.

 

 

 

안에 들어서니 입구에 대기석이 마련되어 있더라고요.

대기실에는 각종 소품들이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었어요.

 

 

 

그리고 안에 들어가니 벽면에 메뉴판이 붙어 있었습니다. 맛있는 밥상이 10,000원이고요. 돼지갈비가 13,000원, 매운등갈비찜 대(大)가 42,000원, 중(中)이 31,000원, 해물등갈비찜 대(大)가 50,000원, 중(中)이 42,000원이었어요. 대부분 손님들이 맛있는 밥상을 먹더라고요. 저희도 맛있는 밥상을 시켰습니다.

 

 

 

음식이 차려지기 전에 물이 나왔는데 컵에 따를 필요없이 특이하게 1인용으로 나왔어요. 위생적인 것 같아 좋았습니다.

 

 

 

그리고 조금 있으니 음식이 차려졌어요.

 

 

 

음식 하나하나 살펴보면 먼저 된장찌개에요. 청국장 맛도 나는 게 청국장찌개인 듯, 된장찌개인 듯한 맛이었는데요.  조금 짭짤하더군요. 덜 짜면 더 맛있겠더라고요.

 

 

 

신선한 채소가 가득 월남쌈이에요.

 

 

 

다음 향긋한 나물

 

 

 

약간 매운 맛이 나는 시금치무침

 

 

 

그리고 버섯조림

 

 

 

구수한 시래기무침

 

 

 

신선한 양배추 샐러드

 

 

 

가지조림

 

 

 

세발나물무침인 듯

 

 

 

청포묵무침이에요.

 

 

 

김치볶음인지, 무침인지...

 

 

 

시원한 맛의 김치에요.

 

 

 

밥입니다. 강화섬쌀밥이에요.

 

 

 

다음 등갈비찜입니다. 매울까봐 걱정했는데 그렇게 많이 맵지 않고 간이 쏙 배인 게 맛이 괜찮았어요. 1인당 뼈다귀 한 개씩이더라고요.

 

 

 

그리고 북어구이이에요. 간도 맞고 촉촉하니 맛있었어요. 개인적으로 이 황태구이가 제입에는 제일 맛있었던 것 같아요. 1인당 한 접시씩 따로 나왔습니다.

 

 

 

먹고 있는 도중에 누룽지도 나왔어요. 구수하니 맛있어 배가 부른데도 먹게 되더라고요.

 

 

 

그렇게 배불리 먹었어요. 특별한 날 엄마가 해주는 집밥처럼 정갈한 한 상이었습니다. 가격 대비 정말 만족할만한 밥집이었어요. 참고로 영업시간은 오전 11시 30분~9시까지이더군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강화군 강화읍 국화리 658 | 호산정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