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이가 들어가니 치아 건강에도 신경이 쓰이더라고요. 아무래도 한 번 망가졌다 하면 고가의 치료비가 들다보니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려면 평소에 치아 관리는 필수이지요.

 

치아 건강의 기본이라 하면 올바른 양치질, 그리고 치간칫솔이나 치실의 사용이 필수라고 하는데요. 사용하고 있던 치간칫솔을 다 써 새로 구입했습니다.

 

 

 

케이비 치간칫솔입니다 이번에는 저렴하게 벌크 제품으로 구입했습니다.

 

 

 

지퍼백 안에 내용물이 들어 있는데요. 개수는 모두 50개

 

 

 

휴대용 케이스도 있더라고요.

 

 

 

치간칫솔 두 개 정도 들어갈만한 크기의 케이스입니다.

여행갈 때나 아니 평소에도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 같아요.

 

 

 

그건 그렇고 제가 구입한 치간칫솔은 L타입이 아닌 일자로 되어 있는 I타입입니다.

 

 

 

사이즈는 가장 가는 사이즈인 SSSS 사이즈에요. 사이즈는 다양하게 있어요. SSSS뿐 만 아니라 SSS, SS, S, M 순으로 있는데요.

 

저같은 경우 치간이 좀 더 벌어진 것도 있고, 촘촘하게 붙어 있는 것도 있어 치간이 일정하지 않다고 볼 수 있지요. 그래서 아예 두루두루 모든 치간에 다 들어갈 수 있게 제일 가는 사이즈인 SSSS 사이즈로 구매했답니다.

 

 

 

SSSS 사이즈는 색깔이 자주색이에요. 사이즈를 색으로 구분해 놓은 모양입니다.

 

 

 

그리고 낱개 하나하나 위생캡이 있어요.

이렇게 뚜껑이 있으면 위생적으로 보관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더라고요.

 

 

 

마개를 열면 이렇게 솔이 보이는데요. SSSS 사이즈 솔의 굵기는 0.4mm에요.

 

 

 

치간칫솔 사용법은 치간 즉 치아 사이 아래 틈에 수직으로 집어 넣어 2~3회 정도 앞뒤로 왔다갔다 움직이면서 닦으면 됩니다.

 

 

 

그리고 일자형 타입은 치아 안쪽에 사용할 때에는 구부려 쓸 수밖에 없는데요. 이때 솔부분을 꺾어 사용하면 와이어가 쉽게 부러져요. 구부릴 때 솔이 아닌 대부분을 구부려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그렇게 사용 뒤 한 번 쓰고 버리기에는 아깝지요. 사용 후에는 잘 헹구어 건조시켜 재사용이 가능한데 교체주기가 길면 안 되고요. 저 같은 경우 몇 번은 더 사용하는데 솔이나 와이어 상태에 따라 더 빨리 교체해줄 수도 있겠지요.

 

 

 

일반 칫솔로 치간을 청소하기는 쉽지 않아요. 치간 칫솔로 치아 사이에 낀 음식물도 제거하고 프라그도 제거되면 구취도 예방되고 잇몸염증도 예방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치아 건강에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