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릴 때 즐겨 먹던 간식 중 하나가 핫도그라 나이 든 지금도 가끔 먹고 싶은 때가 있어요. 그럴 때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줄여서 '전참시'에서 이영자가 맛있게 먹었던 명랑 핫도그 사먹곤 합니다.

 

 

 

최근에도 집에서 식구들과 함께 먹을려고 명랑시대 쌀핫도그 사왔습니다.

 

 

 

명랑 핫도그 종류도 다양하지요. 메뉴와 가격을 보면 모짜맵구마 핫도그가 2,300원으로 가장 비싸고요. 숯불갈비맛 2,000원, 통모짜 2,000원, 감자 핫도그 2,000원, 모짜 체다 2,000원, 모짜렐라 IN THE 핫도그 1,800원, 점보 1,800원, 먹물치즈 1,800원, 더블업 체다 치즈 1,800원, 통가래떡이 1,500원, 명랑 핫도그 1,000원입니다.

 

 

 

여기서 기본 핫도그인 명랑 핫도그 먹어봤고요. 감자 핫도그도 먹어봤습니다. 기본으로 살까 하다가 먹을 때마다 약간 모자랐던 것 같아 이번에는 점보 핫도그를 사보았습니다. 점보라니 아무래도 크겠거니 생각이 들어 구입했어요.

 

 

 

명랑 점보 핫도그입니다. 일단 외형으로 봤을 때 기본 핫도그보다는 크기가 큰 듯합니다.

 

 

 

다른 소스는 곁들이지 않았고요. 설탕만 묻힌 상태에요.

 

 

 

한입 먹어보니 소시지가 점보네요. 기본 명랑 핫도그에 소시지만 큰 것 같아요.

 

 

 

겉의 튀김옷은 쌀이 섞어 있어서인지 바삭하고 쫄깃하더라고요.

달콤한 설탕과의 조합이 괜찮은 것 같아요.

 

 

 

무엇보다 옛날에 먹었던 핫도그는 겉의 핫도그피가 두꺼워서 별로였는데 명랑 핫도그는 핫도그피가 얇아서 좋은 것 같아요.

 

 

 

그런데 핫도그 하나 먹고 나서 물을 몇 잔을 들이켰는지 모르겠어요. 그만큼 나트륨 함량이 높다는 증거이겠지요. 소세지만 한 번 따로 먹어 봤는데 많이 짜더라고요. 어쨌든 그렇게 먹은 명랑시대 점보 핫도그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