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간단한 식사 메뉴로는 토스트가 있지요. 토스트는 집에서 가끔 만들어 먹기도 하고 아님 사 먹기도 합니다. 보통 이삭 토스트 자주 사다 먹어요. 그런데 이번에 석봉 토스트를 처음으로 맛보았습니다.

 

 

 

석봉토스트, 배달앱으로 주문했어요.

배달최소금액이 10,000원이더군요. 가까운 거리라 배달팁은 없었어요.

 

 

 

석봉 토스트 메뉴는 햄토스트, 치즈토스트, 고구마베이컨토스트, 치킨토스트, 진짜닭가슴살토스트 등 종류도 여러 가지였지만 석봉토스트를 주문했어요. 석봉토스트 하나 가격이 3,400원, 같은 석봉토스트라도 가격은 매장마다 다른 것 같더라고요.

 

 

 

일단 속재료가 두툼하니 많이 든 것 같았어요.

 

 

 

양배추가 있고요. 소스가 곁들여져 있습니다.

 

 

 

오이 피클에 햄도 들어 있어요.

 

 

 

그리고 치즈에 햄이 또 한 장 더 있고 계란부침이 들어 있어요.

 

 

 

빵의 경우 이삭토스트는 버터에 굽는 반면 이건 버터에 굽지는 않는 듯, 그래서 버터의 풍미가 느껴지지 않았어요. 약간 바삭하게 굽힌 듯해요.

 

 

 

그리고 소스는 머스터드 소스 맛도 나면서 약간 매콤달콤한 맛이었습니다.

이삭토스트보다 단맛이 덜하더군요.

 

 

 

간은 전체적으로 짭짤한 편, 햄이 두 장이나 들어있고 하니 더 그런 것 같아요.

 

 

 

왠만한 토스트 재료들 다 들어 있는 석봉토스트인데요. 온갖 재료들 다 들어 있는데 상대적으로 양배추 양이 적었어요. 느끼한 재료들이니 양배추 등 야채가 많이 들어 있으면 맛의 궁합, 영양의 궁합도 맞고 좋을 듯한데 조금 아쉬움이 남네요.

 

 

 

어쨌든 저는 사다 먹는 토스트 중에는 이삭토스트를 자주 먹는 편이라 이삭 토스트의 달달한 맛에 입이 맞춰졌는지 제입에는 조금 맞지 않았어요. 그래도 한 끼 식사 대용으로 먹으니 든든하더라고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