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천 작동에 칼국수 맛집, 홍두깨 칼국수집이 있다길래 한 번 가봐야지 했는데 말 들은지 몇 년이 지났는데도 기회가 닿지 않아 가보지 못했어요. 그러다가 두어달 전에 가보게 되었는데요. 작동은 아니고 춘의동에 위치해 있네요. 어쨌든 늦게나마 포스팅 올려봅니다.

 

 

 

부천 작동 홍두깨 칼국수집, 안으로 들어가는 입구에요. 들어오는 길목에 역시 상호명이 홍두깨 칼국수라고 적힌 가게가 있는데 잘못 알고 그쪽으로 들어갈 뻔, 그곳은 저희가 찾던 집은 아니었어요. 여기 찾으러 왔다가 잘못 알고 그쪽으로 들어갈 수도 있겠더라고요.

 

 

 

어쨌든 자리에 앉아 주문을 하게 되었는데요. 메뉴는 칼국수가 있고요. 가격은 1인분에 7,000원, 외에도 손으로 빚은 손왕만두, 6,000원이고요. 왕새우가 10,000원, 물만두는 4,500원이네요. 저희는 칼국수만 시켰습니다. 먼저 보리밥부터 나왔어요.

 

 

 

보리밥에 곁들여진 배추와 함께 비벼먹으면 되는데요. 열무김치 있으면 열무김치와 함께 비벼먹으면 맛있는데 그런데 여기는 열무김치는 없네요. 그래도 담백하니 괜찮은 것 같아요.

 

 

 

홍두깨 손칼국수에요.

육수에 바지락, 오징어, 새우 등 해물 넣고 면과 야채를 넣어 뚜껑을 덮고 삶는데요.

 

 

 

모래시계가 있어 면이 삶아지는 시간을 체크할 수 있어요. 끓은 뒤 모래시계를 뒤집어 놓고 이 모래시계의 모래가 다 떨어지면 알맞게 삶아진 상태라고 해요.

 

 

 

그렇게 면이 익는 동안 겉절이 김치 맛을 보았는데요.

 

 

 

짜지 않고 맛이 그리 강하지 않아 칼국수와 먹기에는 딱 알맞은 맛인 것 같아요.

 

 

 

드디어 칼국수가 다 삶겨진 상태,

끓고 있는 중이라 김이 서려 제대로 사진을 못 찍겠더라고요.

 

 

 

어쨌든 조금 덜어내어 맛을 봅니다.

 

 

 

일단 면발은 홍두깨로 민 손칼국수라

기계로 뽑은 면과 달리 푹 퍼지지 않고 약간 쫄깃거리기는 하네요.

 

 

 

그리고 바지락, 새우, 오징어 등 해물과 버섯도 들어있어요.

 

 

 

그런데 바지락이 해감이 덜 되었는지 모래가 씹히는 게 있네요.

 

 

 

국물은 담백한 편이에요.

 

 

 

어쨌든 부천 홍두깨 손칼국수, 부천 맛있는 칼국수집으로 유명한 것 같아 기대를 많이 하였는데 직접 맛을 보니  너무 기대를 많이 한 탓일까요?, 기대만큼 아주 맛있지는 않은 것 같아요. 그렇다고 아주 실망할 만한 맛도 아닌 듯.

 

제입맛에는 그냥 그런저런 무난한 칼국수였던 것 같아요. 어떻게 보면 자극적이지 않고 무난한 게 가장 좋은 것일 수도 있겠지요. 어쨌든 가끔 칼국수 먹고 싶을 때 사먹을 수는 있을 것 같아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춘의동 | 홍두깨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