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집에 있는 재료로 디저트 간식으로 뭐가 좋을까 생각하다가 마침 냉동실에 찹쌀가루가 있어 찹쌀 부꾸미를 만들어 먹었어요.

 

부꾸미란 찹쌀가루나 차수수가루 같은 곡물가루를 반죽하여 기름에 구워 가운데 소를 넣고 반달 모양으로 접어 지진 떡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귀찮긴 하지만 간식으로 먹기 위해 아주 조금만 한 번 만들어 봤어요. 그럼 디저트로 좋은 찹쌀 부꾸미 만들기 과정 포스팅 시작하겠어요.

 

 

찹쌀 부꾸미 조리법, 초간단 찹쌀 부꾸미 만드는 법

 

 

재료

찹쌀가루 1컵, 설탕 1스푼, 소금 1/2티스푼, 뜨거운 물

으깬 찐단호박, 꿀, 대추, 식용유

 

 

 

부꾸미 반죽으로 먼저 볼에 찹쌀가루 넣고요.

 

 

 

찹쌀가루에 설탕과 소금 약간 넣어 섞어줍니다.

 

 

 

그리고 물을 끓여 뜨거운 물을 찹쌀가루에 조금씩 부어 주면서 반죽을 뭉쳐 치대어 줍니다. 익반죽을 하는 셈인데요. 그런데 저는 물이 좀 많이 들어가 반죽이 좀 질척거렸어요. 반드시 물은 조금씩 넣어가면서 반죽하세요.

 

 

 

치댄 찹쌀가루 반죽은 동글납작하게 빚어주고요.

 

 

 

속에 넣을 소로 팥소가 좋은데

단팥이 없고 삶은 단호박 으깨 놓은 것이 있어 단호박에 꿀을 섞어 놓았습니다.

 

 

 

이제 구울 텐데요. 팬에 식용유 두르고 반죽을 놓아 펴주었어요.

 

 

 

밑면이 익으면 뒤집어 놓고 그 위에 단호박소를 놓았습니다.

 

 

 

그리고 반달모양이 되도록 반을 접고요.

 

 

 

그 위에 마른 대추 씨를 빼고 돌돌 말아 썰어 놓은 걸 가운데 장식으로 박아 넣었습니다. 그리고 앞 뒤로 살짝 더 구워주면 됩니다.

 

 

 

이렇게 해서 찹쌀 부꾸미, 부꾸미떡이 완성되었습니다. 단맛이 덜한 것 같으면 여기에 조청을 곁들여 먹어도 맛있어요.

 

 

 

제가 어렸을 때 저희 엄마께서는 찹쌀가루로 반죽해 그대로 기름에 구운 뒤 뜨거울 때 설탕만 뿌려 간식으로 주셨는데요.

 

뜨거운 열에 설탕이 녹으면 마치 시럽처럼 되어 참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습니다. 이것저것 귀찮으면 그렇게만 먹어도 맛있는 것 같아요.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