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천역 이마트에 장을 보고 근처에 있는 전통시장에 갔었어요. 시장은 대형 마트와는 또다른 매력이 있지요. 양가로 줄줄이 늘어선 점포와 그 가운데를 지나다니는 사람들, 뭔가 생동감이 느껴져서 좋은 것 같아요.

 

 

 

부천 자유시장입니다. 이리저리 구경도 하면서 장도 보니 배가 출출해지더라고요. 그래서 자유시장에서 끼니를 해결하자 싶어 둘러보던 중 유난히도 손님이 많아보이는 '밥보다 국수'라는 상호명을 내건 국수집이 보여 들어갔어요.

 

 

 

바로 앉자마자 김치와 단무지가 나왔고요. 잔치국수와 비빔국수를 시켰습니다. 김치는 국내산이더군요. 추가로 먹을려면 셀프로 갖다 먹게 되어 있더라고요. 물도 역시 셀프~

 

 

 

그러니 얼마 지나지 않아 음식이 나옵니다. 기다릴 새도 없이 바로 나와 놀랬어요. 어쨌든 이건 잔치국수입니다. 물국수인데요. 고명으로 애호박 조금 있고요. 유부랑, 김이 있어요. 가격은 2,000원이에요. 정말 저렴하지요.

 

 

 

이건 비빔국수입니다. 가격은 3,000원, 빨간 게 먹음직스러워 보이는데요. 맛을 보니 약간 맵싸한 정도, 많이 맵지는 않아요. 그렇게 많이 달지도 않고요.

 

 

 

속에 든 재료로는 양파가 제법 많이 들어있고요. 오이, 그리고 김치가 들어있더라고요.

 

 

 

이건 비빔국수 시키면 함께 나오는 국물이에요. 저는 음식에 딸려오는 국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약간 맵싸한 비빔국수를 먹다보니 자꾸만 손길이 가지더라고요.

 

 

 

어쨌든 밥보다 국수집에서 제가 맛본 메뉴는 따끈한 잔치국수와 시원한 비빔국수인데요. 이외에도 여름 메뉴로 콩국수가 있고요. 김밥도 있더라고요.

 

콩국수 가격은 4,000원, 김밥 1줄은 2,000원, 또 삶은 달걀도 판매하는데 1,000원입니다. 일단 맛은 둘째치고 가격이 착해서 좋은 것 같아요. 요즘 뭐 하나 사 먹을려면 부담이 많이 되는데, 부담없는 가격에 푸짐히 먹을 수 있으니 손님들로 붐비는가 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