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행의 묘미 중 하나, 바로 그 지역의 특색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기도 하지요. 제주 여행 2일차 아침 식사는 성게보말국을 먹기로 하고, 성게보말미역국을 먹기 위해 맛집이 어딜까 이곳저곳 검색한 뒤 제주도 서귀포 안덕면 화순리에 위치한 중앙식당을 검색한 뒤 찾아갔어요.

 

 

 

중앙식당이에요. 정면을 아니고요. 측면이에요. 여기에 차를 주차한 뒤 들어가면 됩니다. 그런데 식당 규모가 생각보다 작고 허름해 보이긴 합니다. 딱 봐도 오래되어 보이네요.

 

 

 

들어가서 자리에 앉아 메뉴를 보니 종류가 많더군요. 주인 아주머니께서 직접 메뉴를 추천해 주시더라고요. 하지만 저희는 그 추천대로 주문하지는 않았고요. 성게보말국과 전복뚝배기를 시켰어요. 성게보말국 가격은 12,000원이고요. 전복뚝배기 역시 12,000원이네요. 다른 곳보다 약간 저렴한 듯해요.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 전에 밑반찬부터 나왔어요.

 

 

 

멸치볶음이고요.

 

 

 

꼴뚜기젓이에요.

 

 

 

숙주무침

 

 

 

호박볶음

 

 

 

배추김치

 

 

 

깍두기에요.

 

 

 

드디어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먼저 성게보말국이에요. 보말은 고둥의 제주도 사투리라고 해요. 한 마디로 성게와 고둥이 들어간 미역국이라는 말인데요.

 

 

 

미역국에 해산물이 들어감으로 인해 더 시원하게 느껴지면서 담백하니 괜찮은 것 같아요.

 

 

 

다음 이건 전복뚝배기입니다. 구수한 맛인데요. 전복뚝배기라고 전복만 들어있는 건 아니죠. 홍합, 바지락, 꽃게 등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있네요.

 

 

 

전복뚝배기의 주인공 전복이에요.

 

 

 

그런데 저는 전복뚝배기보다 성게보말국이 더 괜찮았던 것 같아요. 이 성게보말미역국은 제주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것이다 보니 국물 한 방울도 안 남기고 깨끗하게 먹었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