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옷 정리하니 버릴 옷들이 많네요. 버릴 헌옷으로 애견옷 만들어주는데요. 이번에는 세일러 칼라의 강아지옷을 만들었답니다. 애완견 옷 만들기 과정입니다.

 

 

반려견을 위한 옷, 세일러 카라 애견옷 만들기, 강아지옷 만드는 법

 

 

먼저 도안 그려주었고요.

 

 

 

도안대로 등부분은 골선으로 재단했고, 배부분 2장, 안단 2장, 골선으로 재단한 칼라 2장이에요.

 

 

 

먼저 칼라 2장을 겉과 겉을 맞대고 목부분을 제외한 3면을 둘러 박습니다.

 

 

 

모서리는 사선으로 자르고요.

 

 

 

뒤집어 겉에 눌러 박고 다림질해 준비해둡니다.

 

 

 

그리고 등부분과 배부분의 어깨를 겉끼리 맞대어 박았어요.

 

 

 

옆선도 역시 겉과 겉을 맞대고 박았습니다.

 

 

 

다음 준비해 둔 칼라를 옷 겉에 놓고 등의 목부분만 우선 박아요.

 

 

 

그리고 안단 겉과 배부분 겉을 맞대 놓고 앞섶부분을 박고 칼라위에 놓아 나머지 목부분도 박습니다. 그리고 밑단도 박아요.

 

 

 

그런 뒤 안단 역시 모서리는 사선으로 자른 뒤 겉이 보이도록 뒤집습니다. 그리고 밑단 시접 접어 박고 진동둘레단도 시접 접어 박습니다.

 

저는 진동둘레단을 두 번 접어 박았는데요. 곡선 부분을 두 번 접어 박기 힘들더라고요. 차라리 바이어스단을 대어 박으면 손쉽고 깔끔하게 바느질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앞에는 즉 배부분 여미는 부분에는 똑딱단추라 불리우는 스냅단추 달면 됩니다.

 

 

 

이렇게 해서 세일러칼라 애견옷이 완성되었습니다.

만들어 놓고 보니 정말 허술해 보이긴 하네요.

 

 

 

어쨌든 저희 집 반려견에게 입혀봤어요.

 

 

 

칼라는 두겹이라 두툼하고 색상도 파란 체크무늬이지만 정작 옷의 천은 얇은데다 한 겹이고 색상이 노란색이라 개나리 활짝 피는 봄에 어울린답니다. 조만간 따사로운 봄 햇빛 받으며 봄나들이 가야 될 것 같아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