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헌옷으로 강아지옷 한 벌 만들었어요. 사서 입히면 더 예쁘고 번거롭지도 않겠지만 좀 어설픈 옷이라도 내손으로 만들어 주면 비용도 줄일 수 있을 것 같아 가끔 만들어주는데요. 아무래도 집에 묵혀있는 헌옷으로, 그것도 재봉 솜씨도 없는 제가 만드는 것이기에 퀄리티가 많이 떨어집니다.

 

 

강아지 원피스 만들기, 심플한 애견 리본 원피스 만드는 법

 

 

도안 그렸고요.

 

 

 

도안대로 천에 그리고 시접 남겨두고 잘랐어요.

 

 

 

먼저 어깨선 박습니다.

 

 

 

목에는 시보리단을 달아주기 위해 먼저 시보리 천을 양끝이 이어지도록 박아 통으로 만든 뒤 위아래로 접어 목 겉에 마주보게 놓고 둘러서 박았습니다.

 

 

 

다음 시접을 아래로 내려서 한 번 더 눌러 박아주었어요.

 

 

 

그리고 소매는 일단 시침질을 해두고요.

 

 

 

맞춰서 박아주었어요.

 

 

 

그리고 소매 옆선과 몸통 옆선을 연결해서 박아줍니다.

 

 

 

다음 소매단 접어 두줄 박음질했어요.

 

 

 

이제 치마 부분을 달아줄 텐데요. 치마본 두 장을 겉과 겉이 마주보게 놓고 윗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 위 시접부분도 제외한 뒤 박습니다.

 

 

 

그리고 뒤집어 잘 다려주어요.

 

 

 

다음 치마 한 겹 시접과 몸판 밑부분 시접 잘 맞추어 둘러 박아줍니다. 저는 처음에 겉에서 싸서 박아줄려고 몸판 안쪽과 치마 윗단을 마주보게 놓고 박았어요.

 

 

 

그런 뒤 겉의 치마 윗단 시접을 싸서 박아줘도 되고요. 반대로 처음에 몸판 겉부분을 마주보게 놓고 한겹 박은 뒤 안에서 공그르기 해줘도 됩니다. 저는 어쩌다 보니 겉에서 공그르기를 해주게 되었어요.

 

 

 

이렇게 바느질이 된 상태이고요.

 

 

 

장식으로 리본을 달아주기 위해 준비한 리본감을 접어 창구멍 남겨두고 박았습니다.

 

 

 

모서리를 사선으로 잘라 뒤집어 창구멍은 공그르기 바느질로 막아줍니다.

 

 

 

리본감을 주름잡아 바느질로 고정시키고요.

 

 

 

리본을 쌀 띠는 지그재그로 접어 고정시켰어요.

 

 

 

주름진 리본에 리본띠를 싸서 역시 바느질로 고정시켰습니다.

 

 

 

만들어 놓은 리본을 중앙에 달아 애견 리본 원피스가 드디어 완성되었습니다. 등부분이고요.

 

 

 

배부분이에요.

 

 

 

저희 반려견에게 입혀봤습니다. 마치 얼음이 된 것처럼 가만히 엎드려 있네요.

 

 

 

드디어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옷 색깔이 좀 어둑하네요. 이왕이면 화사한 색상이었으면 좋았겠다 싶더라고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