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에도 저희 엄마 부탁으로 바지 길이 하나 고쳤어요. 밖에 나갈 때 입을 수 있는 바지는 아니고요. 집에서 간편하게 실내복 겸 잠옷으로 입을 수 있는 홈웨어 바지, 추리닝 바지 비슷한 거에요. 그럼 홈웨어 바지 길이 줄이기, 기장 수선 과정 포스팅 하겠습니다.

 

 

 

기장을 수선할 바지에요.

 

 

 

일단 고치기 전 바지 맡단을 보니 시접은 2cm를 두고 두 줄로 박았더군요.

 

 

 

그래서 저도 똑같이 바지 뒷면에 줄이고자 하는 완성선을 표시해 두었고요. 시접선도 표시해 두었습니다. 만약 시접 분량이 3cm라면 기장선에서 3cm 내려와 표시해야 되겠지요.

 

 

 

그리고 시접선을 잘라줍니다.

 

 

 

다음 기장선을 접어 뒷면 먼저 다리미로 다리고요.

 

 

 

앞면은 뒷면 밑단이 0.3cm 정도 보이게 놓고 다려줍니다.

 

 

 

그 다음으로 펴서 옆선 맞춰 다려서 삐죽 나온 부분이 없는지 옆선 고르기를 합니다.

 

 

 

그리고 오버록 미싱이 있다면 오버록을 쳐주면 되겠지만

저는 없어 재봉틀의 오버록 패턴을 골라 바느질을 해주었어요.

 

 

 

다시 접어올려 이제 박음질을 해주면 되는데요. 쌍침 바느질로 해주면 좋겠지만 저는 일단 접어 올린 윗단에서 약간 내려와 첫번째 박음질을 해주었고요.

 

 

 

박음질선에서 0.5cm 정도 내려와 박음질 한 번 더 하여 두줄 박음질을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비뚤비뚤 엉망이긴 하지만 바지 길이를 짧게 수선하였어요.

 

늘어나는 스판재질이라 가정용 재봉틀로 바느질하기 쉽지는 않더라고요. 침판으로 천이 말려들어가기도 하고 어쨌든 가까스로 길이를 줄였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