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물가는 고공행진입니다. 올 상반기 우리나라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이 4.3%로 OECD, 즉 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가운데 3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것저것 살펴볼 필요없이 마트에 장 보러만 가도 치솟는 물가를 실감케합니다. 몇 개 사지 않았는데도 몇 만원이 훌쩍. 게다가 전기요금까지 오른다니 정말 힘든 서민살이가 게속되겠군요.


 

정부는 7월 26일 전기요금 인상 계획을 발표했는데 8월 1일부터 전기값이 평균 4.9% 오릅니다. 주택용은 2.0%, 산업용과 일반용(상업용)은 각각 2.3%~6.3% 오르며 농사용은 동결됩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전체 전력 소비의 54%를 차지하는 산업용의 경우에 대형건물용 고압요금은 6.3% 올리고, 중소기업용 저압요금은 2.3% 인상했으며 일반용도 영세 자영업자용은 2.3%, 대형건물용 고압요금은 6.3% 각각 올리고 전통시장에서 일반용 저압을 쓰는 소매업 요금은 동결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원가회수율이 낮은 교육용, 가로등용은 6.3%
씩 올렸고, 일부 사회복지시설 등으로 제한되어 전력 소비도 미미한 심야전력용은 8.0% 인상했습니다. 또한 소비성 전력의 과소비 억제를 위해 월 평균 1350kWh 전기를 쓰는 5000가구 가량의 호화주택에 대해서는 이를 초과한 사용량에 대해 kW당 110원 가량의 할증요금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그외 이번 전기요금 인상계획에서 달라진 점은 종전의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에 대해 적용되어 온 2.0~21.6% 정률요금 감면제는 월 8000원, 월 2000원 등 정액제로 바뀌고, 그 금액만큼 사용하지 않을 경우 현금이나 쿠폰으로 보조해 주는 방안이 검토되었습니다.


종전의 사용량에 비례하는 정률식 할인 방식은 사용량이 많을수록 혜택이 증가하기 때문에 저소득층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전기를 적게 사용하는 취약계층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적었었는데 이와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함인 것 같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개선으로 기초생활수급자의 전기요금 할인혜택은 월 평균 5230원에서 8000원으로, 차상위계층은 616원에서 2000원으로 각각 늘어난 셈입니다.


그리고 3자녀 가구나 5인 이상의 대가족인 경우에 각각 20%감면과 누진세 적용 축소를 행하고 있는데 이번 개선 방안으로 기존 혜택은 유지하되 전력 과소비를 막기 위해 월 최대 할인한도를 1만 2000원으로 정했습니다. 만약 전기를 많이 소비하는 가정에서는 이또한 적지않은 부담이 가중된 결과를 낳지 않을까 생각되는데요. 아마 지나친 전력과 소비를 막기 위함인 것 같습니다. 이와 함께 고소득층이 입소하는 노인복지주택, 유료양료시설, 유료노인요양시설 등은 기존의 할인 혜택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전기요금까지 오르고 서민들 살기에 힘든 나날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무조건 절약만이 살 길이죠. 그리고 절약과 아울러 할인혜택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활용을 해야 하는데요. 혹시 3자녀이상 가구나 5인이상 대가족인 경우인데도 전기요금 감면 혜택을 받지 않으신 분 계신다면 신청하세요. 할인을 자동으로 알아서 해 주는 건 아니더라고요. 신청을 해야 할인혜택을 적용받으실 수 있습니다.


대가족 요금은 주민등록표상 구성원 수가 5인 이상인 주거용 고객으로 월 301~600kWh 사용량에 대하여 한 단계 낮은 요금을 적용시키고, 3자녀이상 가구 요금은 세대별 주민등록표상 세대주와의 관계가 "자(子)" 3인 이상 또는 "손(孫)" 3인 이상으로 표시된 주거용 고객으로 해당 월 전기요금의 20%를 할인을 받습니다.


3자녀이상 가구 전기요금 할인액이 대가족가구 요금 할인액보다 적은 경우 대가족요금을 적용 받습니다. 하지만 이번 제도 개선으로 요금 할인이 최대 1만 2000원으로 정해지면 1만 2000원 이상의 할인을 받을 수 없다는 결론이네요.
어쨌든 아직 신청하지 않으신 분은 어서 신청해서 조금이라도 할인 받아 가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면 좋겠죠.

 


 
인터넷으로도 신청이 가능합니다. 한전사이버 지점에 접속하셔서 신청하세요.


한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요즘 그만큼 전력소비량도 늘어날 것이고 이에 전기요금 인상이 더더욱 부담이 가지 않을 수 없는데요. 앞으로 전기요금 뿐만 아니라 가스요금이나 버스요금 등 다른 공공요금도 인상될 것이라고 하니 더욱 힘이 빠집니다. 서민들이 이 힘든 시기에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게 오직 절약 뿐이라고 생각하니 왠지 서글퍼지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