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 여행 떠나기 전 맛집 이곳저것 검색한 후 도착하면 아침 겸 점심으로 '수요미식회'에서 제주도 맛집으로 소개되었던 명진전복의 전복돌솥밥을 일단 먹어봐야겠다 마음먹고 갔었어요.

 

 

 

그렇게 해서 간 제주 명진전복이에요. 해안가에 위치해 있더라고요.

 

 

 

웨이팅 시간이 꽤 된다고 들었는데

점심 전이라 그런지 길을 건너 잠깐 바다 구경하고 있으니 바로 자리가 났어요.

 

 

 

명진전복 메뉴와 가격은 전복죽이 12,000원이고요. 전복돌솥밥이 15,000원, 전복구이가 30,000원, 전복회가 30,000원이에요.

 

저희는 전복돌솥밥을 시켰답니다. 먼저 기본 반찬부터 세팅되었어요. 밑반찬은 특별나진 않고요. 김치와 무말랭이무침, 상추샐러드, 양파절임, 오징어젓갈이에요.

 

 

 

고등어구이도 나왔어요. 1인분당 고등어 반마리인 듯해요. 저희는 4인이니 고등어 한 마리입니다. 고등어 구이 추가는 5,000원이더라고요.

 

 

 

고등어가 요즘 시기가 맛이 없는 시기라 그런지 고등어구이는 별로네요.

 

 

 

다음 미역국입니다. 미역국인데 특이하게 맛은 시래기국 맛이 나요.

 

 

 

드디어 전복돌솥밥이 나왔습니다.

 

 

 

돌솥밥 위에 전복살이 마치 꽃모양처럼 예쁘게 놓여져 있네요.

 

 

 

그릇에 전복돌솥밥을 덜어내었어요.

전복살뿐만 아니라 당근, 단호박, 버섯, 대추 등과 같은 야채가 들어 있습니다.

 

 

 

그건 그렇고 밥 덜어낸 돌솥에는 뜨거운 물을 부어 놓습니다. 그럼 누룽지가 되겠지요.

 

 

 

밥은 따로 양념장 필요없이 간이 되어 있어요. 전복살은 쫄깃하니 맛있고요. 야채도 물컹하니 밥과 어우러져 괜찮네요. 그리고 전복 내장의 풍미가 느껴지면서 고소한 맛도 느낄 수가 있었어요.

 

 

 

그렇게 밥을 다 먹고 뜨거운 물을 부어 둔 누룽지를 먹었어요.

누릉지는 좀 비릿해 제입맛에는 별로였어요.

 

 

 

어쨌든 명진전복의 전복돌솥밥 자체는 맛있었던 것 같아요. 맛집이라고 찾아가서 실망하는 경우도 꽤 되는데 적어도 실망은 아니었답니다. 제주도 여행 가면 한번쯤 맛볼만한 맛이었던 것 같아요.

 

참고로 명진전복 영업시간은 09:30분~21:30분, 브레이크 타임은 없는 것 같고요. 마지막 주문은 20:30분이고 휴무일은 매주 화요일, 화요일마다 정기휴일이랍니다. 갔다가 허탕치면 안 되잖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