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이도 갈 때마다 칼국수를 먹곤 해요. 칼국수야 어디에서든지 흔하게 먹을 수 있는 메뉴이지만 바닷가 근처에서 먹으면 기분 탓인지 왠지 맛있게 느껴져 오이도에 가면 자연스레 먹게 되는 것 같아요.

 

 

 

어느 식당에 갈까 고르는 재미도 있지요.

이번에는 오이도 함상 전망대 앞에 위치한 방파제 횟집에 들어갔습니다.

 

 

 

오이도 방파제 횟집 2층이에요. 신발을 벗고 올라가게 되어 있었어요. 저희는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바지락 칼국수 시켰고요. 해물 파전 하나를 시켰습니다. 바지락 칼국수 가격은 1인분에 7,000원, 해물 파전은 15,000원이에요.

 

 

 

먼저 반찬부터 세팅되었어요.

 

 

 

배추 겉절이 김치이고요.

 

 

 

열무김치

 

 

 

그리고 참나물무침이에요. 초고추장에 무쳤는데 생나물이라 향긋하니 좋더라고요.

 

 

 

해물파전 찍어먹을 간장입니다.

 

 

 

그리고 보리밥이 나왔어요.

 

 

 

열무김치 넣고 비벼 먹었지요.

 

 

 

다음 해물 파전이 나왔습니다.

 

 

 

오징어가 들어있는 파전

 

 

 

고소한 맛에 부드러운 파전인데 간은 좀 싱거웠어요. 간장에 찍어 먹으니 간도 맞고 괜찮더라고요.

 

 

 

그리고 바지락 칼국수

 

 

 

면은 쫄깃하고요.

 

 

 

국물은 시원하면서 감칠맛 돌고 괜찮았습니다.

 

 

 

그런데 바지락이 별로 싱싱하지는 않는 것 같았어요.

조개살 자체도 조그많고 냉동 조개인지 맛도 별로더라고요.

 

 

 

어쨌든 맛 자체는 그런대로 무난했던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실내 내부가 깔끔한 듯 보여 좋더라고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