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예전에 재봉틀 구입하고 이것저것 만들고 싶은 마음이 앞서 재봉에 관한 책들 많이 구입했는데요. 제 손으로 옷도 한 번 만들고 싶어 옷 만들기 책도 많이 구입했었어요. 그 중 블라우스 제도법 책과 블라우스 만들기 책 리뷰입니다.

 

 

 

이광훈, 정혜민, 임병렬 공저의 '프로에게 자 사용법으로 쉽게 배우는 블라우스 제도법'과 '프로에게 사진으로 쉽게 배우는 블라우스 만들기' 책입니다.

 

 

 

먼저 전원문화사의 '프로에게 자 사용법으로 쉽게 배우는 블라우스 제도법' 책입니다.

 

 

 

옷은 뭐니뭐니해도 사이즈가 맞아야 되겠죠. 그러기 위해서는 정확한 치수 재기가 기본일 텐데요. 올바른 계측법에 대해서도 설명되어 있고요. 제도 기호들도 설명되어 있네요.

 

 

 

그 다음 본격적으로 기본 웨이스트 원형부터 제도하는 순서를 설명해 놓았습니다.

 

 

 

그리고 칼라와 소매에 따라 몇 종류 옷을 예시로 제도하는 방법을 자세하게 순서대로 설명해 놓았어요. 자를 대는 방법까지 말이지요.

 

 

 

칼라 제도하는 방법도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고요.

 

 

 

소매 그리는 방법도 잘 설명되어 있어요. 원하는 치수만 대입시켜 책대로 선을 긋기만 하면 제도가 완성되게 되어 있어요.

 

 

 

그리고 이건 시그마프레스의 '블라우스 만들기' 책입니다. 이 책은 앞서 소개한 블라우스 제도법에 나와 있는 옷들을 구체적으로 만드는 방법에 대해 설명되어 있어요.

 

즉 '블라우스 제도법' 책이 제도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한 책이라면 '블라우스 만들기' 책은 제도한대로 실제로 천을 가지고 옷을 만드는 방법이 역시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어요.

 

 

 

먼저 제도법과 재단법이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는데, 제도되어 있는 것 그려져 있긴 하지만 자세한 설명은 없으니 그건 '블라우스 제도법' 책을 참조하면 됩니다.

 

 

 

다음 재봉법이 설명되어 있어요. 심지 붙이는 방법부터 설명되어 있어요.

 

 

 

칼라 재봉하는 법도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고요.

 

 

 

소매 재봉법 등 자세하게 단계별로 칼라 사진이 수록되어 있어 손쉽게 따라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책에서 설명한대로 따라 한다면 옷 한 벌은 거뜬히 만들 수 있게 잘 설명이 되어 있는 것 같아요. 그런데 책에 수록된 옷들은 좀 올드해요. 구닥다리인 것 같지만 응용해서 만들면 좋을 것 같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