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생활에서 어느 정도의 습도는 필요하지만 습기로 인해 제품을 손상시키기도 하고, 식품의 경우에는 눅눅하게 만들어 맛을 떨어뜨리기도, 그리고 변질을 앞당기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식품에 방습제가 동봉되어 있는 경우가 있지요. 우리가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조미김 속의 방습제, 이러한 방습제 집에 있으면 여러모로 활용하면 좋겠다 싶어 구입해 봤습니다.

 

 

 

방습제 실리카겔이에요. 지퍼백에 넣어 놓고 필요할 때 꺼내어 쓰고 있어요.

 

 

 

제습제 효과가 있는 실리카겔의 주성분은 이산화규소로 이산화규소를 젤 형태로 만들어 균일하게 알갱이 형태로 굳혔다고 해요.

 

 

 

일단 무색이고요. 봉해져 있어 냄새는 맡을 수는 없는데 어쨌든 무취입니다.

 

 

 

이러한 실리카겔은 수분과 기체를 흡수하는 기능을 하는데요.

따라서 습기와 냄새를 흡수하는데 효과적이지요.

 

 

 

시판되고 있는 실리카겔은 종이로 포장되어 있는 것도 있고요. 비닐, 그리고 부직포로 포장되어 있는 것도 있습니다. 저는 식품에도 넣을 수 있게 비닐로 포장되어 있는 식품용 방습제를 구입했어요.

 

 

 

실리카겔 활용법은 약과 함께 보관하여 약의 변질을 막을 수 있고요. 김이나 건어물, 견과류, 제과에 넣어 눅눅함을 방지할 수 있어요.

 

 

 

그리고 습기가 잘 차고 냄새 나는 운동화에 넣어두면 습기 제거에 악취도 예방할 수 있지요.

 

 

 

서랍장 같은 곳에 넣어둬도 되고요. 냉장고 탈취에 활용해도 됩니다.

 



그리고 반려견 식량인 사료에 넣어도 됩니다. 사료 또한 잘 밀봉한다 해도 일단 개봉을 하면 습기에 노출되어 눅눅할 수도 있고 변질될 수도 있어요. 그렇게 되면 건강을 위협할 수도 있고 맛도 떨어뜨리지요.



 

사료도 습기가 차면 약간 변질되었는지 구리한 냄새도 나곤 하거든요. 맛있게 건강하게 먹으면 좋지요. 어쨌든 방습제 다양하게 활용하면 좋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