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배가 출출할 때 생각나는 간식, 바로 피자
예전에는 피자 일 년에 몇 번 먹을까 말까 했는데
요즘 자주, 그것도 피자헛의 피자를 자주 시켜먹게 되네요.
이번에 주문해서 먹은 피자는 피자헛의 치즈바이트 바비큐 치킨 피자에요.




뜨끈뜨끈한 핫한 상태로 배달~
무엇보다 토핑에 제가 좋아하는 치킨이 있다니 기대하지 않을 수 없네요.




정말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치즈바이트 바비큐 치킨 피자에요.




군데군데 박혀져 있는 바베큐 치킨, 쫄깃하면서 담백한 맛




게다가 달콤새콤한 파인애플 토핑은 피자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것 같네요.




그리고 피망 외 야채들의 아삭한 식감도 느낄 수 있어요.




고구마치즈롤은 부드러우면서 달콤해 그야말로 기분 좋은 맛




그런데 먹으면서 왠지 조금 아쉬움감이~
미디움 사이즈의 치즈바이트 바비큐치킨 피자의 가격은 28,900인데요.
갑자기 즉흥적으로 주문해 쿠폰 등 할인 하나없이 구입하게 되었어요.
왠지 피자 제 돈 다 주고 구입하니 조금 배가 쓰라리네요.




게다가 어쩌다보니 한 조각밖에 못 먹었는데
너무 비싸게 구입한데다 배불리 먹어보지도 않아 기분이 그다지 좋지 않네요.
어쨌든 살짝 요기만 하였어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