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에는 저 같은 경우 식당에서 음식을 먹기보다 포장 구입해서 먹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아요. 선상 매운탕 칼제비에서 포장 구입했습니다.

 

 

파주 운정 와동동에 위치한 선상 매운탕 칼제비예요.

 

 

통우럭 1인 한 마리, 매운탕+칼국수+수제비+볶음밥 7,000원이 눈에 띄더라고요.

 

 

아무래도 통우럭 매운탕 칼제비를 가장 많이 시켜 먹을 것 같긴 한데요. 저는 집에서 반찬으로 먹기 위해 안주 메뉴로 있는 모듬 생선구이를 선택했어요.

 

생선이 먹고 싶어도 집에서 구워 먹으려고 하면 연기와 비린내 때문에 꺼려지기도 하고 귀찮기도 하지요. 그래서 모듬 우럭구이, 그리고 모듬 해물 물회도 맛보고 싶어 함께 주문했어요.

 

 

포장 구입해 집에서 먹었는데요. 먼저 모듬 우럭구이 구성으로 있는 통우럭 구이 2마리예요.

 

 

그리고 반 건조 우럭구이 1마리입니다.

 

 

그리고 모듬 해물 물회

 

 

국수면이 있고요.

 

 

채소

 

 

해물이 있어요.

 

 

전복이에요. 아주 조그만 크기의 전복입니다.

 

 

그리고 멍게

 

 

문어숙회

 

 

소라예요. 해물이 많지는 않아요.

 

 

국물은 이렇게 포장해 주었어요.

 

 

국물을 따로 용기에 덜어내었습니다.

 

 

섞어 먹으려고 그릇에 면과 해물, 야채, 국물까지 넣었고요.

 

 

비벼서 한입, 시원하고요.

 

 

달달해요.

 

 

해물이 그리 많이 질기지는 않은 것 같아요.

 

 

우럭구이는 칼집이 내어져 있고요. 껍질이 살짝 탄 듯 그을려 있어요.

 

 

생선구이는 약간 탄맛이 좀 있어야 맛있지요.

 

 

속살은 촉촉

 

 

함께 준 간장에 찍어 먹으니 맛있네요.

 

 

그리고 이건 반건조 우럭구이예요.

 

 

반건조 우럭구이는 꾸덕하게 말린 거라 생우럭구이와는 또 다른 맛이지요.

 

 

살이 단단한 게 뜯어먹는 맛이 있는 것 같아요.

 

 

어쨌든 포장해서 집에서 먹으니 간편하니 좋긴 한데 아무래도 갓 구워 먹는 게 맛있지요. 그 자리에서 먹었다면 더 맛있을 듯, 포장해서 식은 상태에서 먹으니 좀 별로더라고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