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약 3주 전에 부천 도당공원 백만송이 장미원, 일명 장미공원에 갔었는데
이번에 지인들과 점심 먹으러 가는 길에 다시 한 번 또 들렀어요.
그때는 만발한 장미를 못 봐 많이 아쉬웠었는데요.
이번에 갔을 때에는 갖가지의 다양한 장미꽃들로
마치 수를 놓은 듯 공원이 알록달록 이쁘게 물들여져 있더군요.




부천 백만송이 장미원 입구인데요.
알록달록 장미, 꽃들의 향연이 시작되는 것이죠.




그렇게 장미터널을 지나가고




색색가지 예쁘게 핀 여러 종류의 장미들이
마치 저마다 뽐내듯 예쁘게 피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어요.




이 날이 평일인데다 날씨까지 흐리고 빗방울이 간간히 떨어지는 터라
그렇게 사람이 많지는 않았지만 장미꽃에 저마다 감탄하면서
휴대폰으로 카메라로 연신 셔터를 누르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모두들 눈으로만 이 아름다운 꽃들을 기억하기에는 뭔가 아쉬움이 남는가 봐요.




저 역시 예쁜 꽃들 앞에서 그냥 있을 수 없어 연신 카메라를 찍어대었어요.




찍으면서 장미 종류가 이리 많나 할 정도로 갖가지의 다양한 장미에 놀라고 또 놀라고~




온 천지가 장미로 둘러싸여 있으니
그 속에 있는 제 자신이 마치 동화 속의 주인공 같은 착각이 들기도 하더라고요.




그렇게 자연은 사람을 설레게도 하고 들뜨게 만들기도 하는 것 같네요.




꽃길을 걷다가 발견한 장미에요. 분홍색의 장미인데요.
꽃명은 핑크녹아웃, 육성국은 프랑스이고요. 
하나의 줄기에 여러 송이의 꽃이 피어 있는데
전형적인 장미의 느낌과 다르면서 나름 이쁘더라고요.




그리고 이 장미의 꽃명은 스펠바운드에요. 육성국은 미국이고요.
노랑색, 주황색, 분홍색 여러 가지 색깔을 띠고 있는 장미라 
더더욱 신비스럽게 보이는 것 같아요.




이건 골든보더인데요. 육성국은 프랑스이고요.
둥근형태의 꽃인데 봉오리가 작을수록 더 노란색을 띠고
꽃이 활짝 피면 필수록 색은 점점 옅어지는 것 같아요.
연노랑, 샛노랑이 조화를 이루니 더 예쁜 것 같네요.




이외에도 너무 다양한 장미들이 많은데요.
얼른 꽃이 지기 전에 활짝 핀 장미꽃 감상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저는 요 며칠간 계속 기분이 꿀꿀했었는데
꽃이란게 사람을 기분 좋게 하는 마력이 있는지
그날은 하루종일 싱글벙글이었답니다. 
혹시 기분 좋지 않은 일 있으시거나 각종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계시다면
가까운 꽃밭에 가셔서 코로 향기로운 꽃내음도 맡으시고
눈으로 예쁜 꽃들도 감상하시면서 기분 푸셨으면 좋겠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도당동 | 백만송이장미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