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출출할 때 먹으면 좋을 음식하면 치킨이랑 피자 등이 떠오르죠.
그 중에서도 고소한 치즈가 듬뿍인 피자는 휴일 간식으로는 딱.

오늘 소개해 드릴 피자는 피자헛 크라운포켓 피자랍니다.
이승기의 CF 광고 볼 때마다 꼭 한 번 먹어봐야지 했는데
좀처럼 기회가 생기지 않았는데요. 이번에 맛보게 되었어요.




피자헛 크라운포켓 피자 도착하였습니다.
주문한 건 크라운포켓 베이컨포테이토였는데요. 통베이컨스테이크로 왔어요.
실수로 잘못 구웠는데 그냥 가져왔다고, 죄송하다고 콜라 한 병까지 무료로 서비스.




그래서 피자헛 크라운포켓 통베이컨 스테이크를 대신 받았는데요.
패밀리 사이즈의 가격은 34,900원, 미디엄 사이즈는 28,900원.
실제로 주문한 크라운 포켓 베이컨포테이토는 패밀리가 32,900원, 미디엄이 26,900원,

인터넷으로 주문했으니 미디엄 가격에 패밀리 사이즈로 무료 사이즈업 할 수 있어
결론적으로는 할인된 가격 26,900원 지불했는데
통베이컨으로 받았으니 결국 2,000원 더 비싼 걸로 먹게 된 셈,
금액적으로 손해는 아니네요.




일단 그건 그렇고 크라운 포켓 피자는 제품명에서 알 수 있듯이
피자 도우 끝부분에 볼록볼록 주머니가 있는 것이 특징이죠.




마치 꽃 모양 같은 피자헛 주머니피자인데요.




토핑은 두툼한 통베이컨 있고요.




아삭한 그린빈




구운 마늘도 쏙~




도우 끝에는 주머니가~




포켓 속에 부드럽고 고소한 크림치즈




그리고 크림 치즈 아래에는 달콤한 고구마 무스도 쏙~




크림치즈는 빵에 발라 먹어도 되죠.




피자헛 크라운 포켓, 일반피자에 비해 조각 크기가 작은 사이즈로 나뉘어져 있어
들고 먹기 편하고, 맛도 그런대로 괜찮은 것 같네요.

그런데 보통 때에는 패밀리 사이즈로 먹으면 두세 조각 정도 남곤 했었는데
싹 다 먹어 치운 걸 보니 일반 피자 패밀리 사이즈보다는
양이 조금 작은 편인 것 같기는 한 것 같아요.
어쨌든 남기지 않고 맛있게 잘 먹었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