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잼이나 장아찌, 과실액 같은 것을 유리병에 담을 때 소독 후에 담아주면 좋은데, 뭐니뭐니해도 소독 살균을 위한 좋은 방법은 바로 뜨거운 물이죠.

 

하지만 유리병에 뜨거운 물을 붓는다면 깨질 염려가 있고, 열탕 소독하면 된다고 하는데, 이것 역시 혹시 깨지지 않을까 후덜덜 떨리기만 하죠. 그럼 잼병 등 유리병 깨지지 않게 안전하게 열탕 소독하는 법 알아보겠어요.

 

 

 

유리병입니다. 싱크대 구석진 장소에 방치되어 있는 것이라 먼지 등 오염물이 묻었거나 곰팡이 등 세균에 노출되지는 않았을까 싶어 노파심에 일단 깨끗이 세척했습니다.

 

세척한 유리병은 물기가 가득, 이곳에 내용물을 바로 담을 수는 없고요.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야 할 터, 그리고 이것만으로는 안심할 수 없죠. 따라서 내용물을 담기 위해서 열탕 소독을 해보겠습니다.

 

 

쨈병 등 유리병 소독법, 병 열탕 소독하기 방법

 

 

먼저 냄비에 물을 부으세요. 물을 냄비 가득히 부을 필요는 없고요. 냄비의 1/3~1/4 높이 정도 붓습니다. 그리고 소독할 유리병을 거꾸로 세워 놓은 뒤 가스불을 켭니다.

 

처음부터 센불로 하지 마시고 약불에서 서서히 끓여줍니다. 절대로 물부터 끓여 넣지 마세요. 갑자기 끓는 물에 유리병을 넣으면 깨질 수가 있기 때문이에요.

 

어쨌든 유리병을 넣은 물이 끓기 시작하면 기포가 뽀글뽀글 올라옵니다, 이 증기로 유리병이 소독되는 것이죠. 끓기 시작하고 2분 정도 더 끓입니다.

 

 

 

소독된 유리병은 집게 등으로 꺼내어 거꾸로 엎어서 건조시킵니다. 이때 찬물에 다시 헹구지는 마세요. 이유는 뜨거운 유리병을 찬물에 헹군다고 담근다면 급격한 온도차로 인해 깨질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그렇게 물기를 말려주면 되는데 단순히 물로 세척해서 물기를 뺄려고 하면 완전히 건조되기까지 꽤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요. 하지만 열탕 소독 후에는 유리병에 열기가 내포되어 있어 금세 말려집니다.

 

 

 

이렇게 열탕소독해서 건조시킨 유리병에 잼이나 통조림, 장아찌 등 내용물을 넣으면 되는데요. '유리병을 끓인다?', 처음에는 깨질 것 같아 두렵기도 합니다. 급격한 온도 변화 없이 서서히 열이 올라간다면 깨지지 않으니 염려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