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각 가정에 빠지지 않고 사용하는 식재료 중 하나인 식용유, 볶음, 튀김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콩기름과 옥수수유부터 올리브유, 포도씨유, 카놀라유, 해바라기씨유, 현미유 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식용유 잘못 사용하면 폭발, 화상의 위험이 있다고 합니다.

 

 

올리브유로 튀김하면 화재, 화상의 위험 있어

 

각 식용유는 기름을 가열했을 때 연기가 나는 온도인 발연점이 다릅니다. 발연점이 높을수록 튀김 요리에 적합한데요. 콩기름의 발연점은 210˚C, 카놀라유는 240˚C, 포도씨유는 250˚C 정도로 이같은 식용유들은 튀김요리를 하기에 적합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올리브오일로 올리브유의 종류로는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와 퓨어 올리브유가 있는데요. 이 둘 중에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은 올리버 열매에서 처음 짜낸 순수 오일로, 올리버 열매 고유의 초록색을 띠고 발연점은 180˚C 정도 밖에 안 됩니다.

 

따라서 튀김요리에 적합하지 않는데요. 먹는 법은 샐러드의 드레싱이나 빵을 찍어 먹는 등 가열하지 않고 각종 소스로 먹는 것이 적당한 방법입니다. 반면 퓨어 올리브유는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와 달리 노란 빛깔을 띠고, 발연점이 200˚C로 튀김요리가 가능합니다.

 

어쨌든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의 경우에는 발연점이 낮기 때문에 온도가 높은 튀김 요리를 할 때 사용하면  조리 시 화재의 위험이 있는 등 매우 위험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울러 건강상으로도 별로 좋지 않은데요. 고온의 열이 가해지면 영양성분도 파괴되고, 심하면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외 식용유 사용시 주의할 점

 

식용유 잘못 보관하면 산패될 수 있어, 보관 요령은?

 

올리브유 등 식용유 보관법은 식용유의 마개를 열어둔 채로 보관하면 미생물이나 습기로 인해 기름이 썩는 산패 현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사용한 식용유는 반드시 뚜껑을 닫아 서늘한 곳에 보관하도록 합니다.

 

오래도록 먹거나 더 신선하게 보관하기 위해서는 냉장고에 넣어두는 것도 하나의 좋은 방법인데요. 그런데 냉장고에 넣으면 하얗게 응고가 되기도 하죠.

 

이걸 변질된 것으로 오해할 수도 있으나, 낮은 온도로 인해 생기는 현상으로 맛이나 건강에는 아무 이상이 없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다만 식용유가 원래 색보다 더 진한 색을 띠거나 불쾌한 냄새가 난다면 산패를 의심하고 사용을 하지 않도록 합니다.

 

 

식용유로 인해 화재 발생 시 물 사용은 더 위험해

 

식용유로 인하여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순간 물을 끼얹을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매우 위험한 행동입니다. 불꽃에 물이 닿으면 순간적으로 불꽃이 폭발해 화재를 더 키울 수가 있으니 물 사용은 절대 금해야 합니다. 대신 뚜껑이나 방석 등으로 덮어 불을 끄는 게 안전하다고 합니다.

 

 

고소하고 바삭한 튀김요리 많이 좋아하시죠. 하지만 튀김요리에 사용하는 식용유, 잘못 사용하면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최근 5년간 열탕 화상 사고가 3,498건, 이 중에서 식용유에 의한 화상이 절반 이상인만큼, 식용유 올바르게 사용하시고요. 항상 조심하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