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황우석 박사 연구팀이 코요테 복제에 성공하였는데 경기도가 복제 코요테의 사육과 분양을 맡기로 하였습니다. 이에 김문수 경기도 도지사와 황우석 수암생명공학 책임연구원은 17일 오전 '축산위생연구소 야생동물구조센터'에서 복제된 코요테 전달식을 가지기도 하였습니다. 경기도에 전달된 복제 코요테는 암컷 3마리, 수컷 5마리 모두 8마리입니다.


코요테의 복제 과정을 살펴보면 코요테의 피부에서 세포를 체취해 복제용 체세포로 배양한 뒤 핵을 제거한 개의 난자에 이식했고, 이종간 복제배아를 작성해 이를 다시 대리모 개의 자궁에 이식했습니다. 연구팀은 복제배아 이식 후 30일이 지나 초음파 영상진단 기법으로 복제 코요테의 임신사실을 확인하고, 60일만에 자연분만을 통해 8마리의 건강한 복제 코요테가 태어나게 된 것입니다.

 

 




이번 코요테 복제에 대해 이종간 복제로는 코요테 분야에서 세계 최초라 매우 의미있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개과 동물의 생리 특성상 다른 포유동물에 비해 체외수정, 체세포 복제 등의 보조생식술이 어려워 전세계적으로 코요테를 대상으로 한 이종간 체세포핵이식 기법을 이용한 생물자원 보존사례는 없습니다.


코요테는 국제자원보존연맹(IUCN)이 멸종위기등급 주의단계 동물로 지정한 개과 동물로 북미 대륙에서 서식하는데 현재 산업화와 농장주들의 남획으로 멸종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코요테와 더불어 리카온 역시 멸종 위기 동물로 이 역시 복제를 시도했는데 코요테만 성공하고 리카온은 실패를 하였습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맘모스 등 또 다른 동물의 복제를 시도한다니 기대가 됩니다.



계속되는 생명과학의 발달은 난치병을 앓고 있는 많은 환자들에게도 희망을 안겨주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는데요. 더군다나 이러한 연구가 우리나라 연구팀에 의해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니 더욱 뿌듯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