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 번씩 바다바람 쐬고 싶을 때 가는 오이도,

거리도 가깝고 하니 가끔 부담없이 다녀오곤 하는데요.

두어 달 전에 잠시 다녀왔어요. 

 

 

 

마침 점심때라 점심을 먹기로~

오이도에는 조개구이나 회, 칼국수 음식점들이 즐비해 있죠.

 

 

 

어느 음식점에 들어가서 먹을까, 오이도 맛집이 어딜까 고민하다가 조개구이, 활어회, 칼국수 등을 파는 정동진 횟집에 들어가게 되었어요. 1호점, 2호점이 나란히 붙어 있네요.

 

 

 

어쨌든 들어가서 주문했는데요. 조개구이는 원래 좋아하지 않고, 회 먹기도 그저 그렇고 해 바지락 칼국수랑 해물파전 주문했답니다. 가격은 바지락 칼국수는 1인분에 7,000원이고요. 해물파전은 15,000원이네요.

 

 

 

먼저 보리밥부터 나왔고요.

 

 

 

열무김치와 무채김치도 함께 나왔어요.

 

 

 

고추장 양념에 열무김치까지 넣어 비비면 맛있지요.

그런데 저는 고추장 양념만 넣어 보리밥 비벼먹었어요.

 

 

 

그리고 해물파전이 나왔어요.

 

 

 

홍합, 오징어 등 해물이 잔뜩 들어있네요.

 

 

 

파전 찍어먹는 간장인데요.

 

 

 

그냥 먹을 때는 그저 그랬는데 간장에 찍어 먹으니 맛이 괜찮네요.

 

 

 

드디어 바지락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푸짐해 보이는데요.

 

 

 

그런데 바지락 칼국수인데 일단 홍합부터 눈에 띄네요.

 

 

 

어쨌든 덜어내서 먹어보니 면은 쫄깃거리는 편이고요.

 

 

 

처음 볼 때에는 바지락 칼국수인데 홍합만 있나 싶었는데 바지락도 어느 정도 있었어요. 하지만 해감이 잘 안 되었는지 모래 같은 게 씹히긴 했어요. 그리고 국물 맛은 담백한 편인 것 같고요.

 

 

 

어쨌든 바자락 칼국수와 파전으로 배부르게 점심을 해결했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