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찬바람 부는 겨울에는 따끈한 차 한 잔이 제일 좋지요. 따끈한 차 한잔 마시면 몸이 따뜻해지면서 감기도 잘 안 걸리는 것 같고요. 마음도 편안해지는 것 같아 좋은 것 같아요.

 

그래서 추운 겨울만 되면 따뜻한 유자차를 즐겨 마시는데요. 귤차를 끓여먹어도 되겠다 싶더라고요. 마침 왁스칠도 안 하고 농약도 덜 쳤다는 친환경 귤을 구입한 게 있어 그걸로 귤청 담그기를 해봤습니다.

 

 

귤청 만들기, 귤청차 만드는법

 

 

귤은 과육보다 껍질에 식이섬유와 비타민C 등 좋은 성분들이 많이 들어 있다고 하니 껍질째 귤청을 담그기로 하고, 우선 귤을 깨끗이 씻어야 되겠지요. 먼저 물로만 씻은 뒤 베이킹소다 준비해서 귤에 뿌려 두고요.

 

 

 

그대로 물을 받아서 5분 정도 두어요.

 

 

 

그리고 물에 헹구고요. 물을 다시 받아 이번에는 살균 효과가 있는 식초를 넣습니다.

그리고는 10분 정도 두었습니다.

 

 

 

다시 헹군 뒤 체에 받쳐 물기를 뺐어요.

 

 

 

귤청을 담가 놓을 유리병도 준비하는데요. 냄비에 물을 받아놓고 유리병을 거꾸로 엎어서 열탕소독 시켜주면 되는데, 뜨거운 물에 유리병을 넣으면 깨질 수 있고요. 찬물에 넣어 함께 서서히 끓여주면 깨지지 않는답니다.

 

저는 냄비에 비해 유리병 사이즈가 커 물이 조금밖에 안 담그져서인지 자꾸만 기울여지더라고요. 어쨌든 소독한 유리병 준비해 둡니다.

 

 

 

물기 뺀 귤은 가로로 슬라이스해 줍니다.

 

 

 

설탕은 귤과 같은 양으로, 1:1 비율로 준비하는데요. 저는 자일로스 설탕을 준비했어요. 몸에 설탕 흡수를 줄여준다니 일반 설탕보다 낫지 않을까 싶어서이기도 하고요. 자일로스 설탕이 입자가 고와서인지 빨리 녹는 것 같기도 하고요.

 

 

 

어쨌든 슬라이스 한 귤에 설탕을 넣어 버무려 주는데

일단 분량의 설탕을 다 넣지는 않고요. 일부는 남겨 놓습니다.

 

 

 

유리병에 설탕에 버무린 귤을 넣고요. 남은 설탕을 위에 덮어줍니다.

 

 

 

귤청 보관법은 이대로 냉장고에 두면서 설탕이 가라앉으면 주걱 등으로 저어주면 됩니다. 그렇게 귤청을 3주 정도 숙성시킨 후 귤차로 마실 수도 있고요. 샐러드 소스로도 활용할 수 있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