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 초에 다녀온 식당 리뷰이에요. 묵은 포스팅입니다. 부천 상동에 갔다가 콩나물국밥 한 그릇 먹으면 좋겠구나 싶어 들어간 콩나물 국밥집이에요.

 

 

 

부천 상동역 근처 상동 프라자 건물 1층에 위치한

콩나물 국밥 맛집 전주 본가 콩나물국밥 콩사랑입니다.

 

 

 

부천 상동 콩나물 국밥집 콩사랑은 24시 영업을 하고요. 모든 메뉴가 포장이 되더군요. 저희는 자리에 앉아 저는 굴국밥 시켰고요. 함께 간 일행은 황태따로국밥을 시켰습니다. 굴국밥의 가격은 5,500원이고, 황태따로국밥은 6,000원입니다. 그냥 콩나물국밥은 4,000원이었어요.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 전에 밑반찬과 양념이 세팅되었습니다. 용기에 담겨져 있는 건 고춧가루와 새우젓 그리고 국밥에 빠질 수 없는 깍두기에요.

 

 

 

깍두기를 그릇에 덜어내 보았습니다. 맛을 보니 달작지근하더라고요.

 

 

 

이건 오징어젓 같은데요. 조금 매웠어요.

 

 

 

그리고 이건 청양고추 송송 썰어놓은 듯해요.

 

 

 

배추김치에요. 겉절이도 아니고, 그렇다고 신김치도 아닌 애매한 맛이더라고요.

 

 

 

그리고 이건 고추 장아찌. 이것도 저한테는 매운 편이었어요.

 

 

 

드디어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굴국밥입니다. 뚝배기에서 보글보글 끓고 있네요.

 

 

 

이건 일행이 시킨 황태따로국밥이에요. 날계란이 쏙~, 따로 국밥이라 밥은 따로 나왔어요.

 

 

 

제가 먹은 건 굴국밥이니 다시 살펴볼게요. 굴국밥은 콩나물, 굴, 무, 부추 등이 들어 있어요.

 

 

 

밥은 이미 국 속에 말아져 있습니다.

 

 

 

어쨌든 굴국밥이니 큼직한 굴이 눈에 띕니다.

 

 

 

맛은 시원하면서 담백한 맛이에요. 특히 굴이 들어 있어 감칠맛이 더 도는 것 같아요. 콩나물 씹어먹는 식감도 좋고요. 속이 확 풀리는 느낌, 음주 후 해장으로 딱인 것 같았어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