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주말에 치킨이 먹고 싶어 배달앱으로 뭐를 시킬까 고민하다가 맘스터치 후레이크 갈릭 치킨을 주문했었어요. 예전에 맘스터치 싸이버거는 먹어봤는데요. 치킨은 처음이에요.

 

 

 

그렇게 해서 배달된 맘스터치 후레이크갈릭 치킨입니다.

 

 

 

후레이크갈릭치킨 홀(Whole)이에요. 가격은 17,000원, 하프(Half)는 9,000원이더군요.

 

 

 

이건 서비스로 주신 콘샐러드이고요.

 

 

 

그리고 치킨무입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치킨을 먹어볼 차례, 우선 하나 집어 자세히 보니 겉의 튀김옷이 오돌오돌하네요.

 

 

 

먹기 전에 이름부터 왠지 바삭할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비주얼로도 바삭함이 느껴집니다.

 

 

 

한입 베어 먹어봤어요. 겉의 튀김옷 부분이 과자같이 정말 바삭하네요. 시판 과자 중에 닭다리라는 과자 맛 비슷한 것 같아요.

 

 

 

그리고 속살은 반대로 촉촉한 편이에요.

그런데 후레이크갈릭이라고 마늘맛이 많이 나는 것 같지는 않아요.

 

 

 

다리도 하나 집었어요.

 

 

 

역시 부드러운 속살이에요.

 

 

 

그런데 마늘칩이 안 보일까 했는데 바닥에 조금 떨어져 있네요.

 

 

 

어쨌든 바삭한 치킨 먹고 싶을 때 추천할만한 치킨인 것 같은데요. 치킨을 비롯해 튀김 음식들의 경우 시간이 지나면 눅눅할 수도 있는데 이건 바삭함이 오래 가는 것 같아요.

 

그런데 소스가 없었어요. 원래 없는건지 모르겠으나 소스가 있었으면 곁들여 먹으면 더 괜찮을 듯, 그러면 느끼함도 덜할 것 같은데 아쉽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