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음식을 먹고 난 뒤에는 치아 건강을 위해 양치질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지요. 하지만 미처 하지 못할 때가 있어요. 그럴 때 간단하게 구강 청결제로 헹구기만 할 때도 있고요. 양치질 후에도 잇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에는 구강청결제로 마무리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저는 구강청결제를 집에 구비해 놓고 쓰는 편인데요. 이번에 써본 제품은 바로 박보영이 광고하는 가그린입니다.

 

 

 

가그린 제로에요. 용량은 750ml인데 1,200ml 대용량도 있어요.

 

 

 

가그린 제로는 알코올(에탄올)이 무첨가된 제품이에요.

 

 

 

알코올이 들어있지 않으면 살균 효과가 있을까 염려스러운데요. 충치의 원인균인 뮤탄스균을 99.9% 살균하는 효과가 있어 결과적으로 충치를 예방하고, 구취 제거, 치은염 예방, 프라그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가그린 제로 주성분 살펴보면 플루오르화나트륨, 세틸피리디늄염화물수화물이 함유되어 있네요. 세틸피리디늄염화물수화물이 구강 내 유해균을 파괴하여 프라그 생성 예방 및 치은염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고요. 플루오르화나트륨은 불소막을 형성하여 충치균에 의한 부식을 막아 충치를 예방한다고 합니다.

 

 


 용기는 하늘빛이 나는 용기에요.

그래서 속에 있는 내용물도 하늘색이 아닐까 생각할 수도 있는데 무색입니다.

 

 

 

덜어내보면 물처럼 투명합니다. 무색소로 타르가 첨가되어 있지 않아요.

즉 무알코올, 저자극 제품인 셈이에요.

 

 

 

가그린 구강청결제 사용법은 10~15ml 정도 덜어 입에 넣고 30초 동안 가글한 후 뱉으면 됩니다. 실제로 가글해 보면 싸한 느낌은 없어요. 약간의 쓴맛만 있고 자극적이지 않는데요.

 

 

 

더구나 알코올이 함유된 구강청결제의 경우 사용하면 아무래도 입속이 건조해지는 느낌이 나는데, 가그린 제로는 무알콜 구강청결제로 사용 후 구강이 건조해지는 느낌은 없네요. 그런데 반대로 생각하면 가글 후 개운한 감은 좀 덜한 것 같아요. 어쨌든 순한 구강청결제인 것 같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