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봄에 통영에 여러 번 갔었는데요. 그 여러 번 중 첫 번째 1박 2일로 갔을 때 미리 숙박 예약을 하지 않고 무작정 갔었어요. 그래서 간 그 날에 앱을 통해 금호 통영 마리나리조트에 당일 예약을 하고 찾아갔습니다.

 

 

 

통영 금호 충무 마리나 리조트에요.

 

 

 

침대와 온돌 두 가지 중 선택하라고 해 온돌 선택했고요. 10,000원을 추가하면 오션뷰 바다 전망 객실을 배정받을 수 있다고 하지만 굳이 별 의미가 없을 것 같아 그렇게 하지는 않았습니다.

 

 

 

객실 복도에요.

 

 

 

객실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통영 마리나리조트 패밀리디럭스에요. 원룸형인데요. 온돌을 선택했기에 침대 없이 널찍하게 쓸 수 있는 타입으로 객실 기준 인원은 4인입니다.

 

 

 

TV 있고요. 선반 위에 드라이어기도 있어요.

 

 

 

싱크대입니다. 냉장고, 밥솥, 전기주전자 있습니다.

 

 

 

싱크대 안에는 각종 주방기구들이 다 갖추어져 있어요.

 

 

 

그리고 옷장이 있어요. 옷을 걸 수 있는 옷걸이 있고요. 이불과 요가 있습니다,

 

 

 

욕실입니다. 세면대, 변기, 샤워부스가 있어요.

 

 

 

욕실에는 비누만 비치되어 있고 그외 샴푸, 린스, 바디워시, 치약, 칫솔은 없어요.

개인적으로 준비해야 됩니다.

 

 

 

발코니에요. 발코니 바닥은 신발을 신어야 할 만큼 더러웠는데 슬리퍼라도 있음 좋겠는데 없어요.

 

 

 

전체적으로 객실 안은 새로 리모델링 된 상태라 언뜻 보면 깨끗한 것 같은데 세세하게 보면 주방 후드 위나 에어컨 등에 먼지가 가득찼더라고요. 청소가 제대로 되지는 않는 것 같았어요.

 

 

 

객실은 그 정도이고요. 식당, 카페, 사우나 등이 있고 다른 건물에 수영, 볼링, 등과 같은 레저를 즐길 수 있는 스포츠 센터도 있는 모양이더라고요. 여러 부대시설이 많았지만 저희는 건물 내에 있는 편의점만 이용하였어요.

 

 

 

그리고 로비 뒷쪽 문을 통해 나가면 해안을 따라 산책을 할 수 있는 해안길도 있더라고요.

 

 

 

저희는 방파제를 따라 걸어가 봤어요.

 

 

 

해질 무렵이라 강한 햇빛이 쬐지 않아 걷기에 참 좋더라고요.

 

 

 

점점 어두워지고 있어요.

 

 

 

그렇게 걷다보니 연필처럼 생긴 등대까지 왔습니다.

 

 

 

이 연필 등대는 통영 출신의 문인과 예술가들의 업적을 기르기 위해 연필모양으로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설계 공모를 통해 당선된 작품이라고 합니다.

 

 

 

그렇게 가벼운 산책을 한 뒤 객실 안에 들어가 쉬었어요. 객실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바다는 실컷 감상할 수 있는 주위 환경은 마음에 들었던 것 같아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통영시 도남동 645 충무마리나리조트 | 금호리조트 통영마리나
도움말 Daum 지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