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어탕을 그리 즐기지는 않지만 가끔 영양 보충을 위해 먹기도 합니다. 이번에는 추어탕 맛집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정담명가 남원 추어탕에서 추어탕을 포장 구입했습니다.

 

 

 

포장 구입한 정담명 남원추어탕

 

 

 

아예 제품처럼 파우치 포장되어 있습니다. 매장에서 직접 먹으면 추어탕 가격이 10,000원이에요. 포장은 2,000원 저렴한 8,000원입니다.

 

 

 

추어탕 외에 부수적인 것들입니다.

 

 

 

부추이고요.

 

 

 

청양고추와 마늘

 

 

 

들깨가루

 

 

 

제피가루입니다.

 

 

 

당일 먹지 않을 경우 냉동실에 보관하라 되어 있어

냉동실에 보관하였다가 다음날에 꺼내어 놓은 것입니다.

 

 

 

이제 냄비에 넣고 끓이기만 하면 되지요. 냄비에 넣었는데 아직 덜 녹은 상태입니다. 다 해동되지 않더라도 포장지에서 내용물만 빠져 나와도 될 것 같아요.

 

 

 

그렇게 끓였어요.

 

 

 

그릇에 담았습니다. 양은 적지 않은 것 같아요.

 

 

 

시래기가 들어 있고요. 국물이 빡빡한 편이에요.

 

 

 

여기에 부추도 넣고요.

 

 

 

청양고추, 다진 마늘도 넣었어요.

 

 

 

들깨가루도 넣었습니다.

 

 

 

마지막에 제피가루도 넣었어요. 제피가루는 독특한 맛과 향이 나지요. 추어탕에 넣어 먹으면 비릿한 맛도 제거해주고, 안 넣는 것보다 넣는 게 더 맛있더라고요.

 

 

 

그렇게 해서 먹으면 되지요.

 

 

 

저는 여기에 밥을 말아 후루룩 먹었어요.

걸쭉하니 밥을 넣어 말아 먹으니 탕이라기보다 죽을 먹는 듯한 느낌이네요.

 

 

 

맛은 담백하고요. 고소하니 맛있는 것 같아요.

청양고추를 넣어 약간 맵싸한 맛도 돌고 느끼함 없이 한 그릇 뚝딱 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