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과는 맛이 좋을 뿐 아니라 우리 몸에도 좋은 과일 중의 하나인데요. 특히 아침에 사과 한 개는 그야말로 보약, 거기에 껍질째 먹으면 더 좋다는 것은 알지만 농약걱정에, 그리고 저 같은 경우에는 질긴 사과껍질이 소화에 방해가 되는 것 같아 껍질을 깎아 먹는 편이에요. 그럼 이렇게 벗겨낸사과껍질을 활용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볼께요.



냄비 탔을 때(태웠을 때, 탄 냄비 닦는법)
냄비가 타 그을음이 생기거나 까맣게 음식물이 눌어붙어 있을 때 사과 껍질을 냄비에 넣고 10~20분 정도 끓인 후에 수세미로 씻으면 타서 생긴 그을음과 눌어붙은 음식물 찌꺼기를 쉽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이유는 사과에는 산 성분이 있어 이 산 성분이 검은 그을음을 분해하기 때문입니다.

 

 

라면 끓일 때 가볍고 자그마해서 자주 이용하는 냄비인데,
얇은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라 불이 조금만 강해도 타기 일쑤입니다.
어느 정도 씻었지만 아직까지 탄 자국이나 음식물이 눌어붙어 있는데요.

 

 

 

냄비에 물과 사과껍질을 넣고 끓여줍니다.

 

 

 

사과껍질을 끓이니 사과껍질의 붉은기는 사라지고 노란껍질이 되어버렸네요.

 

 

 

이렇게 끓이고 나서 씻으니 힘들이지 않고 말끔해졌어요.
일단 사과껍질물이 닿은 부분은 확실이 깨끗해진 모습이에요.

 


싱크대의 개수대 청소할 때


사과껍질은 기름기와 묵은때로 지저분해진 싱크대의 스테인리스 개수대를 닦을 때도 유용합니다.

 

 

저는 이왕 버릴 사과껍질이라면 버리기 전에
미끌거리고 지저분한 싱크대 한 번 문지른 후에 버리는데요. 
기름기는 어느정도 제거되는 듯해요.

 


그외 사과껍질 활용법

 

 

니스나 페인트칠을 한 뒤에는 온통 독한 냄새 때문에 두통이 생기기도 하는데요.
이때에는 사과껍질과 양파껍질을 섞어서 페인트나 니스칠 한 장소에 두면
어느 정도 머리 아픈 냄새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사과껍질을 말려 페트병이나 지퍼백에 넣어
주방이나 욕실, 장롱 속에 넣어 방향제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분말로 된 조미료는 오래 두면 굳어버리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 때에 사과껍질을 조금 넣어 밀봉하여 하루 정도 그대로 두면
굳은 조미료가 부드러워집니다.

 


쓰레기통으로 바로 직행할 수 있는 사과껍질 활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이렇게 활용하는 것도 좋지만 사과 껍질에는 몸 속에 쌓여 있는 지방을 흡착해 몸밖으로 배출하는 식이섬유 중의 하나인 펙틴 성분이 풍부하니 이왕이면 잘 씻어 껍질도 함께 드세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