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날이면 어김없이 먹고 싶어지는 부침개.
그래서 냉장고에 있는 각종 채소로 반죽해 부침개를 만들어 봤어요.






재료

부추, 양파, 애호박, 표고버섯, 밀가루나 부침가루, 소금, 물, 식용유




만드는 과정 




부추 씻어 썰고, 양파 채썰어 놓아요.

 


애호박 채썰고, 표고버섯 썰어 놓습니다.



손질한 채소 다 한데 섞어 소금으로 간하시구요.



밀가루나 부침가루 넣어 물 붓고 섞어요.



이제 굽기만 하면 뜨끈한 부침개를 맛 볼 수 있겠네요.


 


굽고 있는 중이랍니다.
한쪽면이 어느 정도 익은 후에 뒤집어야 부서지지 않고 예쁘게 구워진답니다.

저는 아직도 전 같은 것 굽는 것에 서툴어 크게 부치지 못하고 이렇게 조그맣게 부칩니다.
부침개를 턱 하니 크게 부쳐서 여러명이 뜯어먹어야 제 맛인데 말이죠.

 

 

 

 

 

 

 

 

 

 

 

 

뜯어 초간장에 찍어 한 입 먹어봅니다.

요즘 채소 값도 엄청 비싼데 냉장고에 잠들어 있는 야채들 깨워보세요.
모르고 그냥 두면 버려지게 될 아까운 채소들을 섞어 전을 부쳐 먹으면
냉장고 짜투리 채소도 처리하고 게다가 맛있게 먹을 수 있으니 일석이조.


그나저나 이것 무슨 전이라고 해야 하나?
부추가 가장 많이 들어갔으니 부추전이라고 해야 되겠죠. 

댓글
댓글쓰기 폼